AD
  • KIA타이거즈 이진영 막말 논란. 사진=이진영 페이스북
프로야구 KIA타이거즈 소속 선수 이진영이 SNS 논란에 입을 열었다.

지난 16일 이진영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녕하세요 KIA타이거즈 이진영입니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진영은 "어제 새벽에 페이스북에 올라온 불미스러운 글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하지만 분명히 말씀드리는 건 그 글은 제가 쓴 것이 아닙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확인 결과 저의 페이스북 ID와 비밀번호를 알고 있던 친한 지인이 썼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그 글을 썼던 지인도 크게 후회하고 있고 제게 폐를 끼쳐다며 미안해하고 있습니다"라며 "제가 작성하지 않았지만 저와 제 주변 관리를 철저하게 못한 잘못이라 뒤늦게 상황 설명을 드립니다. 저의 부족함으로 팀에 누를 끼치고 팬 여러분께 상처를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 KIA타이거즈 이진영 막말 논란. 사진=이진영 페이스북
마지막으로 그는 "사과와 함께 드리고 싶은 말은 저는 야구를 절대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제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에서 뛸 수 있는 지금을 너무나 영광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KIA타이거즈 팀원으로서 부끄럽지 않은 선수가 되도록 매일 더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진영은 "응 야구 안 해", "좋은 말로 하니까 XX으로 보이니 사람 XX 만만하지. 어디서 분리수거도 안되는 XXX야" 등 욕설이 섞인 글을 올려 야구팬들의 빈축을 샀다.

한편 이진영은 오늘(17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9:48:18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