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진짜 고춧가루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 한화가 김재영의 호투로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한화는 16일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김재영의 7이닝 1실점 호투와 팀 타선의 8, 9회 결정력을 앞세워 3-1로 승리를 거뒀다.

팽팽했던 투수전 양상의 경기였다. LG는 차우찬이 나섰다. 한화 타선이 공략하기에 까다로운 투수다. 하지만 LG 역시 난적을 만났다. 김재영이다.

양상문 감독 역시 "김재영에 약했던 것도 있고, 팀 분위기가 좋지 않아서 신예 최창민을 2번으로 투입한다"라고 언급할 정도다. 그만큼 LG에 강했던 김재영이다.

예상대로 잘 막아냈다. 1회는 삼자범퇴, 2회는 선두타자 김재율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지만, 이어 나온 타자를 모두 내야 땅볼로 제압하며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3회 역시 2사 이후, 안익훈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음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4회는 박용택의 기술적인 안타로 출루를 허용했지만 김재율에게 3루수 앞 병살타를 이끌어냈다.

5회도 2사 이후, 8번 유강남에게 장타를 허용했지만 무난히 막아냈다. 6회는 상대 최민창에게 안타를 내줬음에도 1사 이후, 4번 김재율에게 라인드라이성 타구를 유도하며 더블 플레이로 끝내버렸다.

7회에 실점했다. 상대 정성훈에게 장타를 내주며 흔들렸고, 1사 3루에서 강승호에게 희생타를 내주며 실점했다. 그렇게 0-0의 균형이 깨졌다. 김재영의 첫 실점이 결정적인 순간에 나왔다.

그러나 한화는 팀 타선이 제 몫을 해줬다. 8회, 무사 2루에서 상대 이동현에게 이용규가 적시타를 쳐내며 1-1, 동점을 만들어 냈다. 이어 나온 오선진이 추가로 적시타를 쳐내며 2-1로 역전했다.

그리고 9회초, 한화는 하주석이 신정락에게 희생타를 추가로 얻어내며 3-1까지 도망갔다. 선발 김재영이 어떻게든 7회까지 단 1점으로 버텨내니 타선이 이에 보은을 한 셈이었다.

이날 승리로 김재영은 시즌 4승(6패)째를 챙기는데 성공했다. 이날 전까지 LG전에서 3경기에 나와 1승 평균자책점 2.61을 찍었던 좋은 기세를 계속 이어가는데 성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6 20:19:47   수정시간 : 2017/09/16 20:42:0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