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수원=김성태 기자]"기회 만들어 주신 (이)진영 선배께 감사드린다"

kt는 15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11회말 장성우의 끝내기 적시타로 5-4, 승리를 거뒀다.

팽팽한 경기였다. kt는 선발 정성곤이 6이닝 3실점 호투를 펼치며 마운드에서 제 몫을 해줬고, 불펜진 역시 배우열-엄상백-이상화-윤근영-이종혁이 단 1점만 내주며 LG 타선을 제압했다.

팀 타선에서는 개인통산 100호 홈런을 쏘아올린 5번 박경수와 더불어 연장 11회, 1사 이후 장타를 쳐내며 기회를 만든 이진영과 끝내기 적시타를 쳐낸 장성우의 활약이 돋보였다.

특히 이진영의 3루타로 11회말 1사 3루가 되자 LG는 좌익수 이형종을 빼고 강승호로 교체, 내야 시프트 5명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물론 kt에 유리한 상황이지만 자칫하면 땅볼로 홈에서 승부가 나거나 득점을 따내지 못할 가능성도 있었다. 그러나 장성우는 김지용의 5구째 공을 힘 있게 돌려쳤고, 끝내기 적시타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장성우는 "너무 오랜만에 팬 여러분 앞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쁘다. 앞서 출루한 진영 선배 덕분에 너무 쉽게 끝내기 안타를 기록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에 이어 오늘도 기회를 만들어준 진영 선배께 감사 드리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팀 동료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23:01:42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