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김성태 기자
[스포츠한국 수원=김성태 기자]LG가 졌다. 전날에도 졌는데 또 졌다. 수비와 주루에서 집중력이 좋지 못했는데, 결국 이날 역시 마찬가지였다. 연장 가서 승부수를 걸었지만 의지와 현실은 달랐다.

LG는 15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4-5로 패했다.

전날 경기에서 11-12로 패하며 고개 숙인 LG였다. 5강 싸움이 한참 치열한 상황에서 수비와 주루에서 집중력이 현저하게 부족해 보였다.

이날 역시 비슷했다. 좌익수 문선재의 아쉬운 수비 실책과 더불어 주자 이형종의 어설픈 주루 플레이는 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결국 불펜을 모두 신정락-진해수-이동현-정찬헌-김지용까지 필승조 모두를 투입했음에도 연장 접전 끝에 고개를 숙였다.

LG의 시작은 좋았다. 선취점도 따냈다. 3회 2사 2루에서 안익훈이 중전 적시타를 쳐내며 1-0을 만들었다. 이어 2사 1, 3루에서 김재율이 장타를 쳐내며 3점째를 일궈냈다.

하지만 kt도 만만치 않았다. 4회 1사 1루에서 5번 박경수가 개인통산 100번째 홈런 겸 2점 좌월포를 쳐내며 2-3으로 추격에 나섰다.

그리고 교체된 신정락을 상대로 1사 1, 2루에서 이해창이 우전 적시타를 쳐내며 3-3으로 따라붙었다. kt는 멈추지 않았다.

2사 1, 2루에서 8번 대타 이진영을 투입했고, 그대로 좌전 역전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4-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8회, 승부는 다시 원점이 됐다.

선두타자 박용택이 우전 안타를 쳐냈다. 이어 나온 김재율은 외야 플라이로 물러났다. 그리고 오지환이 나왔다. 볼넷을 얻어내며 출루했다.

양상문 감독은 박용택 대신 정주현을 2루 대주자로 투입했다. 그리고 채은성 타석 때, 정주현이 3루 도루에 성공하며 1사 1, 3루를 만들었다.

채은성이 좌익수 희생타를 쳐내면서 LG는 4-4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렇게 경기는 9회말을 지나 연장에 돌입했다. kt도 그렇지만, LG는 1승이 간절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승부는 11회말에 갈렸다. kt는 선두타자 이진영이 1사 이후에 타석에 들어섰고 상대 김지용과 승부, 중견수 뒤로 타구를 쳐냈다.

이 공을 중견수 안익훈이 잡지 못했다. 그렇게 이진영이 3루까지 안착하며 1사 3루가 됐다. 이제 모 아니면 도다. LG는 승부를 걸었다.

좌익수로 강승호를 교체, 당겨와서 내야에 전진 배치 시켰다. 그렇게 김지용의 뒤로 야수 5명이 포진했다. 공을 잡고 어떻게든 홈 승부를 보겠다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상대 kt는 힘 좋은 장성우가 나왔다. 그리고 3루 옆으로 빠지는 적시타를 쳐내며 kt가 전날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장타 한 방에 무너진 LG다. 궁여지책으로 내야수 5명이라는 보기 드문 승부수로 막아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지만 실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22:41:41   수정시간 : 2017/09/15 23:04: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