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광주=김성태 기자]KIA가 두산을 잡고 4연승 달성에 성공, 승차를 4.5경기까지 벌리며 선두 수성에 박차를 가했다.

KIA는 1일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11안타를 쳐낸 팀 타선과 불펜의 활약을 앞세워 5-3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KIA는 74승 1무 44패가 되면서 4연승 달성에 성공, 2위 두산(70승 3무 49패)와의 승차를 4.5경기로 벌리는데 성공했다.

선취점은 두산이었다. 1회부터 두산 타선이 맹타를 과시했다. 1사 1, 2루에서 4번 김재환이 우전 적시타를 쳐내며 1-0을 만들었다. 이어 1사 1, 3루에서 양의지의 내야땅볼이 나오는 사이, 3루에 있던 박건우가 추가로 득점을 따냈다.

KIA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회말, 선두타자 이명기가 유희관에게 시즌 8호 겸 우월 솔로포를 쳐내며 1-2로 추격했다. 멈추지 않고 김선빈이 중전 안타 이후, 도루와 상대 포수 실책으로 3루까지 여유있게 안착했다.

그리고 4번 최형우가 적시타를 쳐내며 2-2, 승부는 원점이 됐다. 변수가 생겼다. 2회초, KIA는 이날 경기를 확실하게 가져가려고 마음을 먹었다. 불안한 정용운 대신 홍건희를 투입 시켰다. 그리고 2회초 공격을 막아냈다.

이어 2회말, KIA는 선두타자 안치홍이 시즌 15호 좌월 솔로포를 쳐내며 3-2로 역전에 성공했다. 두산도 반격에 나섰다. 상대 홍건희와 승부, 3회 1사 2, 3루에서 5번 양의지가 중견수 희생타를 쳐내며 주자를 홈으로 소환, 3-3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KIA는 다시 달아났다. 2사 2루에서 4번 최형우의 적시타가 다시 터지며 4-3이 됐다. 이후 두산은 유희관이 끈질기게 마운드를 버텨냈고 KIA는 홍건희와 고효준으로 허리 승부수를 던졌다. 한 점차의 경기 판세가 깨진 것은 7회였다.

KIA가 과감하게 카드를 꺼냈다. 1사 이후, 8번 김주형이 내야 안타를 쳐냈다. 대주자 고장혁이 들어갔다. 그리고 9번 백용환 타석에서 대타 김주찬을 투입했다. 그리고 우익수 앞 안타를 쳐내며 1사 1, 3루가 됐다.

이어 나온 1번 이명기가 좌익수 앞 안타를 쳐내면서 KIA는 5-3, 두 점차로 달아나는데 성공했다. 이후 KIA는 8회 김윤동과 김세현을 투입, 두 점차 리드를 지켜내며 승리를 챙겼다. 두산은 선발로 나온 유희관이 6.1이닝 5실점(3자책)을 기록하며 역투를 펼쳤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01 21:38:58   수정시간 : 2017/09/01 21:42: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