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K 와이번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SK와 kt가 13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 그라운드에서 8월 14일로 공식 제정될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위안부 피해자 후원단체인 ‘나눔의 집’을 지원하기 위한 기금 전달식을 가졌다.

나눔의 집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모여사는 시설을 운영하는 것은 물론 후손들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단체다.

SK와 kt는 지난 수원 3연전(8월 4~6일)부터 이번 인천 2연전(8월 12, 13일)까지 펼쳐진 지역 간 야구대결 ‘W매치’의 후반기 5경기에서 양 팀이 기록한 안타 1개당 10만원, 홈런 1개당 20만원의 기부금을 적립해 ‘나눔의 집’에 공동으로 기부하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전달식에는 류준열 SK 대표이사, 유태열 kt 대표이사,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이 참석했으며, 5경기 동안 합산 99안타, 10홈런을 기록해 마련된 총 1190만원의 후원금이 추후 나눔의 집에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SK는 12, 13일 양일에 걸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여사(89)의 시구와 함께 그라운드 통천 세리머니, 움직이는 소녀상 운영 등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널리 알리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또한 선수단 또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구단에서 출시한 ‘스페셜 유니폼’을 착용하고 경기에 나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10:23:3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