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올해도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는 KIA의 경기와 함께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KIA는 17일 “오는 25~27일 열리는 SK전을 시작으로 8월 12~13일 LG전까지 광주에서 열리는 10경기에 ‘2017 금호타이어 핫 서머 페스티벌’을 연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KIA는 야구장에 물놀이장을 열어 관객들에게 색다른 추억을 선물해왔다.

구장 왼쪽 외야 샌드파크에 마련되는 어린이 물놀이장은 경기 시작 1시간 전부터 종료 시까지 운영한다.

유치원생부터 초등학생까지 연령대 제한을 두며 한 번에 20명이 들어가 20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한 사람당 이용가능횟수는 1회다.

KIA 구단 마케팅팀 관계자는 “무더위에 야구장을 찾는 가족 단위 팬들이 시원한 물놀이를 할 수 있도록 행사를 마련했다. 야구와 물놀이를 동시에 즐기면서 무더위를 날려버릴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5:56:53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