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두산 이현승.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대구=이재현 기자] 두산의 베테랑 좌완 투수 이현승(34)이 올스타전의 가장 완벽한 투수로 거듭났다. 연장 접전 끝에 퍼펙트 피처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현승은 14일 오후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7 KBO 올스타전 퍼펙트피처에서 서든데스 결승전을 치른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퍼펙트 피처는 선수 한 명이 모두 10개의 공을 던져 홈플레이트 앞에 나란히 세워진 9개의 배트를 공으로 맞혀 쓰러뜨리는 대결 방식으로 진행 된다.

9개의 배트 가운에 양 끝에 있는 빨간색 배트는 2점, 하얀색 배트는 1점이다. 이날 6명의 투수와 4명의 야수가 참여한 퍼펙트 피처에서 가장 먼저 두각을 드러낸 것은 전준우였다. 그는 빨간색 배트만 2차례 맞추면서, 상대적으로 고득점을 올릴 수 있었다.

이후 많은 선수들이 나섰지만, 전준우의 아성을 넘지 못하는 듯 했다. LG의 이형종만이 5점으로 분전했을 뿐이다. 하지만 가장 마지막에 나섰던 김진성(NC)과 이현승은 나란히 6점을 올리며 전준우와 동률을 이뤘다.

동률을 이룬 세 선수는 서든데스 방식의 연장 결승전을 치렀다. 가장 먼저 나선 이현승은 흰색 방망이를 맞춘 데 반해 김진성과 전준우는 방망이를 맞추지 못해 그대로 이현승의 우승이 확정됐다. 김진성과 전준우는 2위를 가리기 위해 역시 서든데스 방식의 2위 결정전을 치렀고, 수차례의 시도 끝에 공 한 개로 흰색 방망이 3개를 맞춘 김진성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지난해 오재원에 이어 두산은 2년 연속 퍼펙트 피처 우승자를 배출해 냈다. 우승에 성공한 이현승은 상금 200만원을 획득했고, 준우승자인 김진성은 1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한편 SK 켈리와 LG 이형종은 5점, 한화 배영수는 3점, kt의 박경수, KIA의 김민식, 삼성의 장필준은 각각 1점만을 획득하는데 그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4 21:37:1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