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2017 KBO 정규시즌이 20일 400만 관중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7 KBO리그는 지난 18일까지 전체 일정의 46%를 소화했다. 332경기에 누적관중 395만4375명(평균 1만1911명)을 기록해 400만 관중까지 4만5625명만을 남겨두고 있다.

20일 400만 관중을 돌파할 경우 337경기만으로 역대 4번째 최소경기였던 2014년의 337경기와 타이기록이 된다. 또한 지난 5월30일 300만 관중이 달성된 이후 소요 일수로는 21일만으로 2012년 20일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빠른 페이스다.

18일 현재 관중 수 1, 2위를 기록하고 있는 구단은 반 경기 차로 각각 3위, 4위에 자리하고 있는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다. 일정의 반도 소화해내지 않은 시점에서 두산은 53만3223명, LG는 52만1812명으로 이미 50만 관중을 돌파해 두산은 9년 연속, LG는 8년 연속 100만 관중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각 구단의 관중 증가율을 살펴보면 4월13일 이후로 리그 1위를 독주하고 있는 KIA가 35%로 10개 구단 중 단연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KIA는 지난 17일 경기 매진을 포함해 총 8경기가 매진됐으며, 홈 경기의 절반도 소화하지 않은 34경기를 치른 시점에서 50만 관중을 돌파해 창단 이후 처음으로 100만 관중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2012년 이후 5년 만에 100만 관중을 노리고 있는 롯데는 47만5490명으로 6월 안에 50만 관중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올해 117홈런이라는 역대급 페이스로 팀 홈런 단독선두에 올라있는 SK는 홈 관중수가 41만1637명으로 지난해 대비 15% 증가했으며, 뒤이어 kt는 14% 증가율을 보였다.

현재 KBO 리그의 경기당 관중수는 1만1911명으로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산술적으로 857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09:11: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