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LG가 롯데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LG는 20일 잠실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선발 임찬규의 1실점 호투와 불펜진의 활약, 그리고 3안타 3타점을 기록한 오지환을 앞세워 3-2로 승리를 거뒀다.

선취점은 LG였다. 2회 무사 1, 3루에서 선발 6번 겸 유격수 나온 오지환이 상대 선발 에디든에게 중견수 희생타를 쳐내며 1-0을 만들었다.

그리고 4회에도 다시 LG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선두타자 정성훈이 볼넷, 이어 나선 히메네스가 중견수 옆 안타를 쳐내며 무사 1, 3루를 만들었다.

양석환이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히메네스가 폭투를 틈타 2루까지 달렸고 무사 2, 3루 기회가 찾아왔다. 그리고 타선에 오지환이 다시 들어섰다.

그리고 깔끔한 우익수 앞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3-0을 만들었다. 하지만 롯데도 반격에 나섰다. 5회 1사 2, 3루에서 신본기의 내야땅볼이 나오며 롯데 역시 1점을 따냈다.

그렇게 3-1의 두 점차 팽팽한 균형이 이어졌고 양 팀은 선발을 각각 내리고 불펜진으로 승부를 걸었다.

롯데는 7회 2사 2, 3루에서 강민호가 상대 최동환의 낮은 직구에 방망이를 휘두르며 기회를 날렸다. LG도 7회말 1사 만루 기회를 얻고 달아나려 했지만 5번 양석환이 배장호에게 삼진을 당하며 점수를 벌리지 못했다.

이후 9회말 롯데가 강민호의 안타로 기회를 만들고 손아섭의 좌전 적시타로 2-3까지 추격에 성공했지만 그대로 경기는 종료, LG가 롯데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LG는 선발 임찬규가 6.1이닝 1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4승째 및 개인 통산 롯데전 첫 승리를 거뒀다. 이어 나온 최동환(7회)-진해수, 신정락(이상 8회)-김지용(9회)이 추가실점 없이 팀 승리를 지켰다.

반면 롯데는 선발 에디튼이 5.1이닝 3실점 역투를 펼친 뒤, 배장호(6회)-김유영, 박시영(이상 8회)이 무실점으로 버텨냈지만 병살타로 고개 숙인 중심타선의 난조를 막지 못하며 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20:22:01   수정시간 : 2017/05/20 20:51:24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