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롯데 문규현이 손가락 골절 부상을 당했다.

문규현은 지난 18일 사직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8회 상대 타자 유한준의 타구를 잡는 과정에서 손가락을 다쳤다. 그리고 곧바로 교체된 후, 병원으로 갔는데 검진결과 골절로 판명됐다.

롯데 관계자는 "문규현이 오른쪽 네 번째 손가락 골절상을 입었다. 검진 결과, 6주 진단을 받았다"라고 이야기 했다

조원우 감독은 "이날 문규현을 1군에서 제외 시키고 대신, 신본기를 1군에 등록 시켰다. 신본기는 내야에서 멀티로 기용할 수 있는 선수다"라고 말했다.

최근 타격감을 끌어올리면서 롯데에 큰 힘이 되어준 문규현의 부상 소식에 조원우 감독도 아쉬워 하는 눈치였다.

그는 "문규현이 좋아지는 과정이었는데 안타깝다. 그래도 금이 간 정도니 금방 회복해서 돌아오면 좋겠다"라고 그의 조기 복귀를 바라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7:35: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