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KIA는 뒷문 고민을 털어내는 것이 참 어려워 보인다. 이겼어도 불안한 불펜이다. 잠실을 찾은 KIA 팬들은 9회말, 공포 영화를 아주 잠깐이지만 봤다.

KIA는 22일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 선발 양현종의 7이닝 2실점 호투와 2안타 1홈런을 쳐낸 4번 최형우의 활약을 앞세워 5-4로 승리를 거뒀다.

3-2로 앞선 7회까지 양현종이 선발로서 제 몫을 해줬다. 8회초, KIA 타선이 힘을 냈고 2점을 추가로 따내며 5-2까지 달아났다.

그리고 8회말 박지훈이 1이닝을 잘 틀어막으며 3점차 리드를 지켜냈다. 그리고 9회말이 됐다. 1이닝을 막으면 KIA가 이긴다.

9회, 김기태 감독은 심동섭을 내보냈다. 시작은 나쁘지 않았다. 첫 타자 임훈을 유격수라인드라이브로 처리했다. 6번 최재원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승리까지 아웃카운트 한 개 남았다. 그런데 여기서 심동섭이 버티지 못했다. 7번 양석환에게 중견수 키를 넘기는 장타를 허용, 2사 2루가 됐다.

그리고 8번 정상호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며 5-3이 됐다. 2사 1루에서 오지환에게도 우전 안타를 내주며 2사 1, 2루가 됐다.

아웃카운트 한 개가 이렇게 어려웠나. KIA는 심동섭을 내렸다. 누가 나오나 싶었는데, 임창용이었다. 그리고 2사 1, 2루에서 임창용이 이형종에게 좌전 적시타를 내주며 5-4가 됐다.

그리고 2사 1, 3루에서 손주인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간신히 승리를 챙겼다. 이겼기에 망정이지 사실 3점이나 앞섰기에 쉽게 승부를 끝낼 수 있었다.

게다가 2사 이후에 안타를 4개나 내주고 한 점차까지 쫓기는 상황 자체가 KIA에게 달갑지 못한 것은 분명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2 20:27:25   수정시간 : 2017/04/22 23:05:32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