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LG 이형종이 첫 타석부터 홈런을 때려냈다.

LG 이형종은 21일 잠실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에 선발 1번 겸 중견수로 나와 선취점을 따내는 큼지막한 좌월 홈런을 쳐냈다.

1회, 상대 팻딘과의 승부에서 이형종은 적극적으로 임했다. 풀카운트에서 팻딘의 137km짜리 커터인 7구째 공이 날아오자 그대로 방망이를 휘둘렀다.

비거리 115m짜리 좌월 솔로 홈런이자 올 시즌 리그 첫 리드오프 홈런, 그리고 이형종의 시즌 3호 홈런이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8:46:44   수정시간 : 2017/04/21 18:48:5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