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대전=박대웅 기자] 김태균이 60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국내 타자 중에서는 최장 기록이다.

김태균은 18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안타를 때려내며 60경기 연속 출루의 금자탑을 쌓았다.

2회말 2루수 땅볼로 물러난 김태균은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선두타자로 나서 LG 소사를 상대로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뽑아냈다.

이로써 김태균은 지난해 8월7일 대전 NC전 출루를 시작으로 60경기 연속 출루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16일 SK와의 경기에서 첫 타석 안타를 기록했던 김태균은 이날 또 한 번 안타를 추가하면서 역대 2위이자 국내 선수 1위 박종호의 59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넘어서는데 성공했다. 향후 김태균이 4경기 더 출루 행진을 이어갈 경우 이 부문 역대 1위의 주인공 호세까지 넘어설 수 있게 된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18 19:52: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