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박대웅 기자
[스포츠한국 대전=박대웅 기자] 최재훈이 한화에서의 새 야구 인생에 대한 당찬 각오를 전했다.

한화는 지난 18일 두산과 깜짝 맞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포수 최재훈을 받아오는 조건으로 내야수 신성현을 넘겨주는 데 합의한 것.

지난 2008년 두산 육성선수로 프로 첫 발을 내디딘 최재훈은 2012시즌부터 서서히 기회를 받기 시작했으며, 2013시즌 60경기 타율 2할7푼 2홈런 8타점 12득점으로 두각을 나타냈다. 그 해 한국시리즈를 포함한 포스트시즌 동안 양의지의 부상 공백을 훌륭히 채우며 진가를 떨쳤다.

하지만 최재훈 역시 부상을 당해 2014시즌에는 48경기 소화에 그쳤고, 이후로도 굳건한 안방 마님 양의지의 존재로 인해 많은 기회를 부여받지 못했다. 지난 시즌에는 박세혁에게까지 제2의 포수 자리를 내주는 등 입지가 점점 줄어들었다.

이같은 상황에서 추진된 트레이드는 최재훈에게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한화는 올시즌 조인성과 차일목이 돌아가며 마스크를 썼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한 모습을 보인 것이 사실이다.

특히 타격에서 조인성은 타율 1할2푼5리(24타수 3안타), 차일목은 5푼6리(18타수 1안타)에 그쳤고, 두 선수의 나이를 감안하면 세대교체의 필요성이 요구되는 상황이었다. 다만 박상언, 지성준 등 어린 포수들이 성장을 이뤄내기까지 중간 다리 역할을 해줄 선수가 필요했고, 최재훈이 그 역할을 맡을 수 있게 됐다.

18일 대전 LG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최재훈은 “설레고 부담이 많이 간다. 트레이드가 됐으니 나와 (신)성현이 모두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말로 트레이드가 된 소감을 밝혔다.

최재훈은 이어 “사실 경기에 많이 나오지 않았을 때 설마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트레이드가 됐다. (김)민식이가 KIA로 갔을 때 좋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는데 막상 내가 트레이드가 되니 당황스럽기도 했고, 긴장도 됐다”는 속마음을 솔직히 전했다.

최재훈은 모처럼 기회가 주어질 수 있게 된 상황에 반가움을 드러내며 당찬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조인성, 차일목 선배님으로부터 많이 배워 경쟁에서 이기겠다. 배워서 뺏어먹도록 할 것이다”며 눈을 반짝인 뒤 “사실 그동안은 (양)의지형 뒤에서 항상 열심히 하겠다는 말만 해왔는데 이제 독기를 가져보려고 한다. 기회를 계속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나 자신에게 너무 실망하고 화가 나서 밤새 연습하기도 했다”며 그 결실을 한화에서 맺고 싶은 소망을 드러냈다.

실제 최재훈은 마무리 훈련 이후 12월 경 쉬는 기간 박건우로부터 연락을 받은 뒤 휴일 없이 매일 헬스장을 다니며 몸을 만들어왔다. 감각이 다소 떨어져 있고 부담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더 이상 숨지 않고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정면돌파를 택하겠다는 것이 최재훈의 생각이다.

최재훈은 “한화에 오니 선배님들이 많아서 눈치를 보고 있었는데 내게 모자를 뒤로 젖히고 편히 있으라고 하더라. (장)민석이 형도 장난을 많이 쳐주셨다. 한화의 분위기가 참 좋다는 것을 느꼈다”며 팀에 빠르게 녹아들어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18 18:03: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