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두산 김태형 감독.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이재현 기자] “장타력 보강에 도움될 것 같은데, 이제는 한 포지션에서 자리를 잡아야죠.”

두산 김태형 감독은 18일 오후 6시30분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삼성과의 경기를 앞두고 트레이드로 팀에 합류한 내야수 신성현(27)을 언급했다.

앞서 두산은 지난 17일 오후 한화에서 내야수 신성현을 받는 대신 포수 최재훈을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포수진이 상대적으로 풍부했던 두산은 중복자원을 줄이고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로 결정했다. 한화의 제안을 받았던 두산은 백업 포수를 내주는 대신, 백업 외야수이자 우타자를 팀에 합류시켰다.

김 감독은 “한화와 서로 트레이드 카드가 맞아 떨어졌다. 신성현은 우타 거포 스타일인데, 현재 두산 내야수들은 대부분이 좌타인데다 장타력에서는 다소 미흡한 면이 있다. 신성현의 합류를 통해 장타력을 보강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신성현을 당장 1군에 등록시킬 것이라 못박은 김 감독. 하지만 신성현이 선발 출전하는 일은 당분간 없을 전망. 신성현의 위치는 엄연히 백업이다.

그는 “일단 당장 주전으로 뛰긴 힘들 것 같다. 상황에 맞춰 적절한 시점에 그를 교체 출전시킬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야 전 포지션이 가능한 넓은 수비가 신성현의 장점이라고 하나, 여기선 여러 포지션을 두루 잘하는 것보다 한 포지션에서 자리를 잡고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태형 감독은 18일 코칭스태프 부분 개편을 단행한 배경까지도 설명했다. 그는 "변화를 줘야할 시점이라고 판단했다. 일종의 질책성 교체는 결코 아니다. 흐름과 분위기를 고려해 일부 변화를 결정했다"라고 답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18 17:30:23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