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올해부터 프로야구 2차 드래프트에서 각 팀의 1~2년 차 유망주 선수는 대상에서 빠진다.

KBO(한국야구위원회)는 18일 오전 서울 도곡동 KBO 회의실에서 2017년 제2차 이사회를 열고 2차 드래프트 수정안을 논의했다.

이사회의 주된 회의 내용은 드래프트 관련이었다. 우선 구단별로 보호선수는 모두 40명을 유지한다.

하지만 각 구단이 유망주 선수를 보호할 수 있도록, 1~2년차 선수는 지명 대상에서 빼기로 했다.

현재 기준으로 놓고 보면 2016년 이후에 입단한 소속 선수 및 육성선수가 해당된다. 대신 군 보류 선수는 지명 대상에서 포함 시키기로 했다.

이전까지는 연차의 구분 없이 소속 선수 및 육성선수만을 지명대상으로 했지만, 이제 한 구단에서 지명해서 영입할 수 있는 인원은 기존 5명에서 4명으로 줄었다.

지명 순서 역시 각 라운드 모두 직전 시즌 성적의 역순으로 변경했다. 만약 직전 시즌 성적이 같으면, 전년도 성적의 하위 팀이 우선 지명권을 가지게 된다.

기존에는 홀수 라운드는 직전 시즌 성적의 역순으로, 짝수 라운드는 직전 시즌 성적순으로 지명했다.

2차 드래프트는 각 구단의 전력 강화와 KBO 리그 출장 기회가 적었던 선수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취지로 2년마다 시행하고 있다.

한편, 이사회는 포스트시즌 분배금 규정도 손을 봤다. 작년에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극적으로 합류, LG에게 패한 KIA는 돈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와일드카 결정전에서 패한 팀도 분배금을 가져갈 수 있게 됐다.

우선 전체 포스트시즌 입장 수입에서 필요 경비를 제외한 뒤, 일단 KBO리그 정규시즌 우승팀이 20%를 가져간다.

나머지 금액에서는 한국시리즈 우승팀이 50%, 준우승팀이 24%를 차지한다.

플레이오프에서 패한 팀이 14%, 준플레이오프 탈락팀이 9%를 가져가고, 와일드카드 결정전 패배 팀은 3%를 받게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18 13:55:37   수정시간 : 2017/04/18 17:06: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