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양대가 연세대를 꺾고 대학야구리그 개막전 승리를 가져갔다. 대학야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횡성=박대웅 기자] 한양대가 선발 최채흥의 맹활약을 통해 대학야구리그 개막전 승리를 챙겼다.

한양대는 8일 강원도 횡성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연세대와의 2017 대학야구리그 개막전에서 4-3으로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이날 한양대는 선발 최채흥의 역투가 돋보였다. 최채흥은 9이닝 동안 총 112개의 공을 던진 가운데 4피안타 1사구 3실점(2자책점)을 내줬을 뿐이며 무려 14탈삼진을 솎아내는 괴력을 발휘했다.

타선에서는 이창엽이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박성현 역시 결승 희생플라이를 포함해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최채흥과 김동우의 팽팽한 선발 투수전으로 5회까지 0의 행진이 이어진 가운데 기선제압에 성공한 쪽은 연세대였다.

6회초 선두타자 김주한이 우중간 안타를 때려낸 뒤 김창용의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고, 강명준이 좌익수 뒤를 넘어가는 적시 3루타를 쏘아 올려 선취점 사냥에 성공했다. 이어 김한솔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기록해 2-0으로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기쁨은 잠시 뿐이었다. 이어진 6회 한양대가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최현성의 좌익수 방면 2루타로 좋은 출발을 알린 한양대는 고우송의 1루수 방면 내야안타로 무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이창엽이 적시 2루타를 때려내며 주자 2명을 모두 홈에 불러들여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한양대의 기세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김종인이 몸에 맞는 볼, 오흥진이 볼넷으로 출루한 가운데 박성현의 우익수 희생플라이가 나오면서 승부를 뒤집는 저력을 발휘했다.

이후 후속타 불발로 더 이상의 점수를 뽑지 못한 한양대는 8회초 김창용에게 동점 적시 3루타를 얻어맞고 또 한 번 3-3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이어진 8회말 이창엽이 중전 안타 이후 희생번트로 득점권에 진루했고, 오흥진의 좌전 안타, 박성현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묶어 기어이 4-3으로 승리를 따냈다.

▶ 2017 대학야구리그 경기 결과

8일 전적

한양대 4-3 연세대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08 16:16:05   수정시간 : 2017/04/08 16:17:2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