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kt가 LG를 제압하고 시범경기 6연승 가도를 달렸다.

kt는 21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LG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 정대현의 6이닝 1실점 호투와 2번 하준호의 2점 홈런에 힘입어 3-1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kt는 시범경기 무패 및 6연승 달성에 성공하며 봄야구 강자로 발돋움 하게 됐다.

선발로 나온 정대현이 6이닝 1실점 호투를 펼치며 제 몫을 해줬다. 구속의 완급조절이 좋았고, 스트라이크존 좌우를 최대한 넓게 사용하며 성급하게 덤벼든 LG 타선을 효과적으로 제압했다.

정대현에 이어 장시환-엄상백-조무근-김재윤이 남은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지켰고, 팀 타선 역시 1회 내야땅볼 사이에 나온 득점과 하준호의 2점 홈런을 앞세워 3점을 완성했다. 6회 상대 이형종에게 홈런을 내주며 추격을 당하는 듯 했지만 팀 승리를 지켜낸 kt다.

경기 후, 김진욱 감독은 "초반에 점수를 내면서 앞서가는 듯 했는데 후반에 공격이 주춤하고 실책이 나오면서 어려워질 수 있었는데 계속 경기를 지켜나가는 것이 좋았다"며 "선발로 나온 정대현을 비롯해 불펜투수진 모두가 좋은 투구를 해줬다"며 승리의 몫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선발로 나온 정대현 역시 "캠프에서부터 꾸준히 제구에 신경을 써서 훈련을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빠른 공과 느린 공을 섞어서 던짐과 동시에 몸 쪽과 바깥 쪽 스트라이크존을 최대한 활용해서 던졌다. 시즌 중에도 지금의 긴장감을 계속 유지하면서 선발 자리를 지키도록 하겠다"고 이야기 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9:47:45   수정시간 : 2017/03/21 19:58:1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