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네덜란드가 연장 혈전 끝에 결국 푸에르토리코에 무릎을 꿇고 지난 대회에 이어 올해도 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푸에르토리코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네덜란드와 준결승에서 연장 11회말 승부치기 끝에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4-3 승리를 거뒀다.

3-3으로 팽팽하게 맞선 연장 11회초 1사 만루의 위기를 무사히 넘긴 푸에르토리코는 11회말 1사 만루에서 에디 로사리오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결승점을 얻었다.

아쉽게 패배한 네덜란드는 2013년 대회에 이어 올해도 준결승에서 탈락하면서 다음 대회를 기약하게 됐다. 반면 2013년 WBC 결승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에 패해 준우승에 그쳤던 푸에르토리코는 미국-일본전 승자와 23일 결승전을 치른다.

경기 초반 기선제압을 한 팀은 네덜란드였다. 1회초 안드렐톤 시몬스의 3루수 앞 내야 안타와 잰더 보가츠의 몸에 맞는 공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이후 두 번의 주루사로 이대로 이닝이 마무리되나 싶었던 찰나, 2사 3루 상황에서 블라디미르 발렌틴이 좌중월 투런포로 기세를 올렸다.

푸에르토리코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1회말 1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카를로스 코레아는 2점 홈런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 2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T.J. 리베라가 왼쪽 담을 넘어가는 역전 솔로포를 터트렸다.

네덜란드는 5회초 2사 1,2루에서 숀 자라가의 좌주간 2루타 때 발렌틴이 홈베이스를 밟으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득점을 올리지 못한 양 팀은 연장에 돌입했다.

준결승부터 네덜란드 대표팀에 합류한 LA 다저스 마무리 켄리 얀센은 9회말 등판해 공 9개로 삼진 2개를 곁들이며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10회에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승부치기'에 돌입했다.

11회초 네덜란드의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푸에르토리코는 11회말 공격에 들어서 몰리나의 희생번트로 1사 1,2루를 만들었다. 네덜란드도 하비에르 바에스를 볼넷으로 거르고 만루 작전을 썼지만 로사리오가 중견수 방향으로 희생플라이를 보냈고 코레아가 홈을 밟으면서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5:19:1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