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K 박승욱.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KIA의 벽에 내내 막혀있던 SK의 타선이 드디어 터졌다. 다만 SK는 중심타선이 아닌 하위타선의 힘을 통해 완승에 성공했다.

SK는 19일 오후 1시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와의 2017 KBO 시범경기에서 7-4로 승리했다. 이로써 SK는 지난 14일 사직 롯데전 이후 5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했다.

사실 이날 경기는 SK에게 무척 어렵게 흘러갔다. 5회까지만 하더라도 SK는 KIA에 1-2로 끌려갔다. 그나마 뽑아냈던 1점 역시 5회 1사 2,3루에서 이명기의 내야 땅볼로 간신히 한 점을 만회한 것에 불과했다. 시원스러운 적시타는 좀처럼 터지지 못했다.

지난 18일 같은 장소에서 열렸던 경기에서도 KIA에게 0-4로 영봉패했던 SK는 다시 한 번 허무하게 패하는 듯 했다.

하지만 6회초를 기점으로 SK는 드디어 시원스런 공격에 성공했다. 특히 중심타선 보다는 하위타선의 분전이 돋보였다.

하위타선이 날아오른 시점은 그야말로 극적이었다. SK는 6회초 한동민의 희생플라이와 이재원의 적시타를 통해 3-2로 역전에 성공했지만 언제 뒤집힐지 모르는 불안한 상황에 두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살얼음판의 리드를 지키던 SK의 현상황을 타개해 준 것은 다름아닌 SK 하위 타선이었다. 8회초 1사 2루에서 6번타자 이재원은 볼넷을 얻어내며 기회를 1사 1,2루로 이어갔다.

이날 경기 내내 기를 펴지 못하던 SK의 7번 타자 김동엽은 명예회복을 향한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김동엽은 KIA의 불펜 투수 정동현을 상대로 좌익수 왼편으로 떨어지는 적시타로 2루 주자 안상현을 불러들였다.

이번엔 힐만 감독의 황태자 박승욱이 나섰다. 1사 2,3루에서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때려낸 것. 사실상 경기에 쐐기를 박는 적시타였다. 이후 8회 공격에서 1점을 추가한 SK는 경기 종반 사실상 KIA의 추격의지를 꺾었다.

이날 경기 이전까지 시범경기 기간 12득점에 그치면서 공격을 풀어나가는데 어려움을 겪었던 SK. 결과 보다는 과정이 중요한 시범경기라고 하나, 빈타의 장기화는 새 시즌을 맞이하는 SK에게 결코 좋을 리 만무했다. 비록 원했던 중심타선의 폭발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필요할 때 터져준 하위타선의 폭발력은 SK를 미소 짓게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9 16:08:0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