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2017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한국 대표팀이 2경기 1점이라는 ‘빈공’에 허덕이는 사이, 일본 대표팀은 첫 경기부터 화력을 과시했다.

일본은 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B조 첫 경기에서 홈런 2개 포함 14안타를 몰아치며 쿠바를 11-6으로 제압했다.

마스다 노부히로(소프트뱅크)가 홀로 4안타(1홈런) 4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앞장섰고, 스스고 요시토모(오코하마)도 2안타(1홈런) 3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일본은 2-1로 앞서던 5회 마스다의 3점홈런을 포함해 5점을 추가하며 점수차를 벌렸다.

쿠바의 추격이 이어지던 7회에는 스스고의 2점홈런이 터지며 승기를 잡았고, 8회 마스다의 적시타와 고바야시 세이지(요미우리)의 희생플라이를 더해 결국 승전보를 울렸다.

지난 2006년과 2009년 각각 1회와 2회 대회 정상에 오른 일본은 이번 대회를 통해 통산 3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일본은 8일 호주, 이틀 뒤 중국과 격돌한다.

이전1page2page3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08 03:40:49   수정시간 : 2017/03/08 08:04: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