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지금은 그야말로 ‘최강 두산’이지만 2년여 전 두산은 지옥의 나락에 빠질 뻔 했다. 두산은 2013년 삼성과의 한국시리즈에서 개막 2연승에 이어 4차전까지 3승 1패로 앞서 우승을 거의 손아귀에 쥐었다. 하지만 이후 치욕의 3연패(連敗)로 패권을 아쉽게 삼성에 내줬다.

두산 구단 수뇌부는 “감독의 어이없는 선수교체가 패인”이라며 김진욱 감독을 해임시키고 말았다. 2002년 LG 시절 김성근감독이 삼성과의 한국시리즈에서 2승을 거두고도 해임된 바 있지만 ‘무려 3승’을 거둔 감독이 경질된 것은 이전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전무후무’한 사례가 될 것이다.

kt 위즈 감독으로 3년만에 프로야구계에 복귀한 김진욱 감독으로서는 그룹의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긴 하지만 절치부심, 명예회복을 노리고 있다. 2013년 한국시리즈가 너무나 아쉬웠기 때문이다.

두산은 시즌 4위에 그쳤으나 3위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에서 3승 2패를 거뒀고 플레이오프에서는 잠실 라이벌 LG를 3승1패로 완파하며 한국시리즈에 올라가는 뚝심을 보였다.

물론 한국시리즈에서 일반 야구 팬이 보기에도 납득이 가지 않는 선수 교체가 몇 번 있었다. 하지만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의 엄청난 선전(善戰)을 감안하면, 두산 선수들의 체력이 바닥난 한국시리즈 5~7차전에서의 무기력한 플레이는 충분히 이해가 갈 만한 것이었다. 김진욱 감독의 역량을 높이사 보너스를 듬뿍 안겨야 할 상황이었지만 두산 수뇌부가 선택한 카드는 ‘감독 교체’였다(구단주및 구단주 측근들의 의중도 반영됐음).

두산은 차기 감독을 다소 엉뚱하게 2군 감독이던 송일수로 선임했다. 송 감독은 이름을 한국식으로 바꿨지만 국적은 일본. 당연히 우리말을 못했다.

그의 선임 배경은 일본통인 구단 수뇌부중 한명의 강력한 추천이었다. 송 감독은 사령탑으로서의 능력도 모자랐으나, 무엇보다 선수들과의 소통이 안돼(통역자가 전달) 전력 향상을 꾀하기가 어려웠다.

결국 시즌 6위에 그치자 구단은 그를 가차없이 해임시켰다. 다음으로 선택한 카드가 두산 출신이지만 SK 배터리 코치로 있던 김태형. 그는 감독으로서의 검증이 전혀 안된 상태였으나 결과적으로 두산 수뇌부의 선택은 ‘신(神)의 한수’가 돼버렸다. 2015, 2016년 2연속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해버렸으니 이런 쾌거가 없다.
  • SK 단장에 취임한 염경엽 전 넥센 감독.
두산 이야기를 길게 쓴 것은 SK의 염경엽 단장 선임 역시 ‘신의 한수’로 보여지기 때문이다. SK는 지난해 시즌이 끝난 뒤 2연속 4강에 들지 못했던 김용희 감독과의 계약 연장을 택하지 않고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 감독과 니혼햄 파이터즈 감독을 지낸 트레이 힐만을 전격적으로 영입했다.

세계 프로야구사상 전무후무할 한-미-일 3개국 감독을 역임하게 된 힐만은 니혼햄 부임 4년차에 일본시리즈 우승을 따내 이름을 떨치게 된다. 그러나 우승이후 하위권을 맴돌자 2007년 해임되고 만다. 일본시리즈 우승을 유심히 지켜보던 캔자스시티에서 감독으로 바로 불렀는데, 리그 4위(2008년)-최하위(2009년)에 이어 2010년에는 시즌 초반 12승 23패로 부진하자 중도하차하게 된다.

SK에서 힐만을 데려온 것은 미국-일본 프로야구 감독을 지낸 풍부한 경력에 방점을 찍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힐만의 능력을 높이 살수만은 없다. 메이저리그 팀 코치를 10여년 지냈으나 훈련 방법이나 경기 방식이 생소한 일본 프로야구에서의 첫 2년은 죽을 쒔다. 3년차에 우승을 일궈냈지만, 이후 2년은 다시 팀이 하위권에 처지는 것을 바라보아야 했다.

메이저리그 감독으로 영전을 했으나 5년간의 공백이 큰 탓인지 메이저리그 스타일에 적응못해 불명예 퇴진을 당하고 말았다. 이러니 미국, 일본과 또다른 환경의 KBO리그에서 계약기간 2년간 성적을 내지 못할 것은 얼마든지 예상을 할수 있다. 미국-일본-미국-한국을 전전한 뒤죽박죽 경험이 오히려 발목이 잡힐 수 있는 탓이다.

그러므로 SK로서는 힐만을 잘 보좌하고 감독과 ‘2인3각’ 역할을 훌륭히 해낼 단장이 꼭 필요한 상황이었다. SK 류준열 사장이 시카고 컵스 연수를 위해 미국에 가 있던 염경엽 전 넥센 감독을 극진히 모셔온 이유가 여기에 있다.

물론 SK가 올시즌 어떤 성적을 낼지, 어떤 특색있는 야구를 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재임 4년간(2013~2016년) 하위팀 넥센을 강팀으로 변화시킨 ‘염갈량’ 염경엽 단장이 있기에 자칫 비틀거릴수 있는 ‘SK 와이번스 號’가 정상적으로 운항을 할수 있지 않을까? 야구 칼럼니스트/前 스포츠조선 야구大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23 14:16:0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