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KIA가 24일 최형우(33)와 FA 계약을 체결했다.

KIA는 24일 최형우와 입단 협상을 갖고 계약 기간 4년에 계약금 40억원, 연봉 15억원 등 총 100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이로써 국내 프로야구는 FA제도가 도입된 2000년 이후 17년 만에 `100억 시대'를 맞게 됐다.

지난 2002년 삼성에 입단했던 최형우는 올 시즌 138경기에 출장, 519타수 195안타 타율 3할7푼6리, 144타점을 기록하며 타격 3관왕을 달성했다. 최형우는 프로 11시즌 동안 통산 타율 3할1푼4리 234홈런 911타점 705득점을 기록 중이다.

최형우는 FA 계약을 마친 후 “KIA에서 새로운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 더불어 저의 가치를 높게 평가해주신 KIA타이거즈 관계자 분들께 감사 드린다. 팬 여러분의 기대에 보답하는 멋진 모습 보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형우는 “나를 키워준 삼성을 떠난다는 것이 많이 아쉽다. 그 동안 성원해 준 삼성 관계자들과 팬 여러분께 죄송하고 감사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1/24 17:56:43   수정시간 : 2016/11/24 18:47:5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