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많이 쉬고 나와서인지 경기 감각 유지가 걱정이었지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팬들의 외침, 뭔가 울컥한 기분을 느꼈다."

두산은 30일 잠실에서 열린 NC와의 2016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선발 장원준의 8이닝 1실점 호투에 힘입어 5-1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1, 2차전을 모두 승리로 챙기며 우승까지 단 2승을 남겨두게 됐다.

선발 장원준이 승리의 일등공신이었다. 1회부터 깔끔했다. 선두타자 이종욱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지만 2번 박민우에게 병살타를 얻어냈다. 2회 역시 삼자범퇴로 조용히 이닝을 끝냈다. 3회 역시 1사 이후, 손시헌에게 안타를 내줬음에도 별다른 실점 없이 NC 타선을 잠재웠다.

4회에도 2사 이후 테임즈를 상대로 빠른 볼로 삼진을 잡아내며 별 탈 없이 차분하게 이닝을 채워갔다. 5회는 2사 이후, 상대 김성욱의 몸을 날리는 1루 다이빙으로 내야 안타를 내줬지만 손시헌을 삼진으로 여유있게 돌려세웠다.

6회부터 7회까지, 두 이닝 역시 장원준은 흔들림이 없었다. 특히 6회 1사 1루에서 상대 중심타선인 박석민에게 병살타를 얻어내며 세 번째 병살타를 얻어내며 NC를 확실하게 제압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멈추지 않았다. 8회 역시 무사 1루에서 7번 대타 지석훈의 투수 앞 번트를 잡아낸 장원준은 2루로 송구, 또다시 병살타를 만들어냈다.

8회까지 모두 4개의 병살타가 나왔다. 장원준의 힘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하지만 끝까지 버텨내지 못했다. 2사 이후, 대타 모창민과 권희동에게 연달아 안타를 내줬다. 그리고 2사 1, 3루에서 이종욱에게 동점을 내주는 좌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스코어는 1-1이 됐다. 하지만 이어지는 2사 1, 2루에서 상대 박민우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1실점으로 제 몫을 해주고 교체됐다. 8회에 내준 적시타가 뼈아팠던 장원준이지만 팀 타선이 장원준을 살렸다. 8회에만 상대 해커의 폭투와 김재환의 홈런, 그리고 오재일과 양의지의 적시타가 연달아 터지며 5-1까지 달아났다.

그렇게 김태형 감독은 38일을 쉬고 등판한 장원준에게 9회까지 맡겼다. 그리고 장원준은 9회에도 나와 NC 타선을 상대로 아웃 카운트 1개를 남겨놓고 교체, 팀의 2승째를 챙기는데 주역이 됐다.

경기 후, 장원준은 "아무래도 많이 쉬어서 경기 감각 유지는 걱정했다. 준비를 잘 한 것이 좋은 결과로 나왔다. 일단 연습 때 투구수를 많이 가져간 것이 오늘도 많이 던졌을 때 힘이 떨어지지 않은 것 같다"라고 가볍게 승리 소감을 밝혔다.

1회 박민우의 병살 상황에서는 "글러브를 스치는 바람에 타구 스피드가 죽었다. 그 덕에 경기가 쉽게 잘 풀렸다. 전반적으로 볼카운트 유리하게 가져가려고 했는데 오늘도 잘 됐다. 8회 이종욱 선수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다음 공격에서 팀 타선이 잘 풀어주면서 고맙게 생각한다"하고 이야기 했다.

사실 8.2이닝을 던지며 완투승까지 아웃카운트 1개를 남겨놓고 있었다. 아쉬움이 있을 법 하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아쉽지만 팀이 이겼으니까 그것에 만족한다. MVP 욕심도 전혀없다. 포수 양의지를 믿고 가기 때문에 의지가 충분히 상대 타자 분석하고 왔으니까 믿고 있다. 팬들의 외침을 듣고 뭔가 울컥한 기분을 느꼈다"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30 17:47:35   수정시간 : 2016/10/30 17:48: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