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이상일(58) 전 KBO 사무총장이 프로야구의 역사를 담은 회고록을 출간했다.
‘여름보다 뜨거운 야구 이야기’라는 제목의 이번 회고록에는 1981년 KBO 출범에서부터 현재에 이르는 한국프로야구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경기 뒤의 숨겨진 이야기와 야구장 밖에서 벌어진 치열한 힘겨루기 등 현장에 있었던 사람만이 들려줄 수 있는 이야기들을 담아냈다.

이 전 총장은 1983년 KBO에 공채로 입사해 운영부장, 홍보실장, 사무총장 등을 거치며 34년간 한국 프로야구의 성장을 함께 했다.

그는 서문을 통해 “야구가 내 운명이 될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을 못했다. 그런데 인생의 대부분을 KBO에서 한국프로야구와 함께 했다. 야구는 한여름 태양보다 뜨거웠고, 내가 겪은 그라운드 밖의 전쟁은 때로 경기보다 뜨거웠다”며 다양한 이야기들이 야구 팬들에게도 전달 될 수 있기를 소망했다.

책의 구성은 ‘응답하라 1982’, ‘야구장 밖의 전쟁’, ‘프로야구는 멈출 수 없다’, ‘세계 무대에 서다’, ‘담장 너머의 사람들’까지 넓게는 5개 분야로 나뉘며, 총 36개의 소제목 내에 세세한 에피소드들이 수록돼 있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한편 이상일 전 총장은 2012년 총재 특별보좌역, 2014년 야구박물관 사료준비위원을 끝으로 2016년에 KBO를 퇴사했으며, 현재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 위원을 비롯해 경기도 성남에 아마추어·유소년 야구 발전을 위해 야구학교 개교를 준비하고 있다.

야구입문부터 전문교육, 재활까지 체계적으로 서비스하는 야구학교는 명장 김응용 전 삼성 감독이 총감독으로 위촉된 가운데 임호균, 최주현, 송진우 조성환 등 전문코치들이 합류해 큰 화제를 모았다. 야구학교는 오는 11월20일 분당구 야탑동에서 개교식을 가진 뒤 국내 야구 저변 확대를 위한 행보를 시작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7 15:26:3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