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두산 베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두산이 2017년 지명 신인 선수 11명 전원과 입단 계약을 모두 마쳤다.

두산은 23일 1차 지명 선수인 동국대 투수 최동현과 계약금 1억 8000만원에 계약 도장을 찍었다.

우완 사이드암인 최동현은 최고 시속 140km 중반대의 빠르고 묵직한 직구를 던지며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스플리터) 등 수준급의 변화구 구사 능력도 함께 갖추고 있다. 특히 큰 경기에 강점을 보여 ‘결승전 전문 투수’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2차 1순위로 뽑힌 우완 사이드암 박치국(제물포고)과는 계약금 1억3000만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박치국은 투구동작이 경쾌하고 유연하며 어깨와 손목 임팩트가 강해 최고 시속 144km의 빠른 직구를 구사한다. 변화구의 각 역시 좋은 투수로 평가 받고 있다.

또한 2순위에 뽑힌 경성대 우완투수 김명신과는 계약금 1억원, 3순위로 지명한 제물포고 우완투수인 지윤과는 계약금 8000만원에 계약을 맺었다.

두산은 이밖에 강릉고 우완투수 문대원(4순위)과 북일고 내야수 이병휘(5순위) 등 나머지 지명 신인 선수 전원과의 계약을 완료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17:51:3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