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한화가 권용관(40)과 결별 수순을 밟았다.

한화는 13일 KBO에 권용관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고 발표했다. 권용관의 공석은 외야수 이양기를 정식 선수로 등록해 채울 방침이다.

지난 1995년 LG에 입단한 권용관은 이듬해 1군 무대를 밟아 총 19시즌 동안 KBO리그에서 활약했다. 2009년까지 LG 유니폼을 줄곧 입었던 그는 2010년부터 SK로 둥지를 옮긴 뒤 3시즌을 활약했고, 2013년에는 다시 친정팀 LG로 복귀해 2시즌을 소화했다. 지난해에는 한화에서 입단 테스트를 통과하며 불혹의 나이에 선수 생활 마지막 불꽃을 태우는 각오로 임했지만 결국 올시즌 일정이 끝나기 전 한화 유니폼을 벗게 됐다.

프로통산 총 1325경기에 출전한 권용관은 타율 2할2푼7리(3070타수 698안타) 47홈런 300타점 348득점 67도루를 기록했으며, 올시즌 한화에서는 하주석에게 주전 유격수를 내준 가운데 타율 2할5푼(40타수 7안타) 3타점 7득점으로 입지가 좁아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13 14:06: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