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형래 기자] 이대호(33)가 이제 더 큰 무대를 향한 첫 발을 내딛었다.

이대호는 3일 서울 중구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귀국 기자회견을 가지고 메이저리그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 연합뉴스 제공
이대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야구선수로서, 최근에는 가장으로서 살기 위해 노력해 왔고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 그리고 동료 선후배와 즐겁게 야구를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지금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대호는 "저도 이제 30대 중반이다. 야구 인생의 불꽃을 피우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래서 어릴 적부터 동경해왔던 메이저리그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했다"면서 "소프트뱅크 구단의 양해 아래 권리 행사 했고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한 첫 발을 내딛게 됐다"고 말했다. 이대호가 메이저리그 진출과 관련해 처음으로 입장을 표명하는 순간이었다.

이대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약간의 떨림과 설렘을 갖고 기자회견에 임했다. 하지만 이대호의 떨리는 말 속에 자신감을 보였다.

이대호가 이날 가장 많이 쓴 표현은 바로 '가장'이다.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결정을 내리기 힘들었고, 따로 기자회견까지 연 이유가 바로 가장이라는 고민에서 비롯된 것. 아울러 일본 무대에 남아 있기만 한다면 보장된 내년 시즌 연봉 5억엔(약 46억원)을 포기하는 것과 같다.
  • 연합뉴스 제공
하지만 그의 결심에 가족들 역시 믿고 따라줬다. 이대호는 "개인적으로 제 꿈이 메이저리그 였고 제 나이도 30대 중반이다. 올해가 아니면 정말 힘들 것 같았다"면서도 "가족들과 이야기 많이 했고 가장이니까 가장을 믿고 따라주겠다고 해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유니폼을 입고 뛴다는 것이 행복이다. 제가 어느 팀이든 시합을 뛸 수 있고 저를 필요로 하는 팀이 있다면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히면서 "프로는 돈으로 인정받긴 하지만 제가 더 잘할 수 있고 더 노력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 금액에 연연하지 않고, 활약을 통해 몸값을 끌어올리겠다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이대호가 최종 결정을 내린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 일단 소속팀의 우승에 먼저 신경썼다. 이대호는 "그동안 팀의 우승에 대한 생각만 했다. 최종 결정을 내린 것은 그저께 에이전트와 상의를 하고 내렸다"고 밝혔다.

일본에서 그는 4년을 보냈고 마지막 2년이 될 수 있는 시기는 모두 우승반지를 손에 꼈다. 그는 일본 생활을 돌아보며 달라진 부분에 대해서 "일본에 있으면서 타율은 많이 떨어졌지만 일본 투수들이 변화구를 많이 던지고 유인구 많이 던지는 스타일이라서 한국에서보다는 많이 참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제는 일본과는 또 다른 미국 무대에 적응을 해야 한다. 그는 "아무래도 미국 야구는 승부를 많이 하는 야구인 것 같다"면서 "미국에 가면 신인이고 한국이나 일본에서는 이름이 있지만 다시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야 할 것 야구를 다시 배운다는 자세로 임할 것이다"고 말하며 초심으로 돌아가서 진지하게 도전할 것임을 밝혔다.

아울러 그는 팀이 필요로 한다면 3루수도 가능하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1루수와 지명타자를 많이 봤지만 구단이 원한다면 (3루수로도) 몸을 만들어서 준비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대호는 메이저리그 도전과 더불어 프리미어 12 대표팀에 합류해 국가대표팀의 우승을 위해 뛰어야 한다. 메이저리그 도전과 국가대표팀 활동 시기 가 겹치면서 일정이 복잡해졌다. 이날 이대호는 기자회견 직구 고척돔에서 열리는 대표팀 훈련에 합류한다.

이대호는 일단 "대표팀에 합류 한 뒤에는 대표팀에 신경써야 할 것 같고 좋은 에이전트를 만났기 때문에 에이전트 측에서 신경써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경기에만 집중할 것이다"고 말하며 대표팀 4번 타자로서 의지를 불태웠다.

  • 연합뉴스 제공
마지막으로 이대호는 지난 2년 동안 우승을 경험하게 해준 소프트뱅크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그는 "2년 동안 너무 행복했다. 소프트뱅크 팬들의 열정과 후쿠오카의 시민들이 야구선수 좋아해 주셨다"면서 "프런트들이 잘 챙겨줬고, 선수들 역시 안되는 일본어로 다가섰는데 많이 챙겨줘서 고마웠다. 우승이 목표여서 소프트뱅크를 선택했는데 행복한 2년이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일본으로 돌아와야 한다면 꼭 소프트뱅크로 돌아올 것이다"고 말하며 소프트뱅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국, 일본 등 아시아 무대를 평정하고 이젠 미국 무대를 향해 떠나는 이대호. 이대호는 이제 카를로스 벨트란, 조이 보토 등 대형 선수들과 에이전시 계약을 맺고 있는 'MVP 스포츠클럽'과 손을 잡고 메이저리그 진출을 본격적으로 타진할 예정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1/03 11:50:08   수정시간 : 2015/11/03 12:09: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