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일부 '관중추태'에 예매표 환불 요청 쇄도

(부산=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삼성 간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2차전을 앞두고 일반 팬들에 앞서 경찰부터 구장에 입장했다.

전날 롯데를 응원하던 취객이 3루측 삼성 응원단상을 점거, 난동을 부린 통에 가을 잔치에 오점을 남긴 터라 롯데는 이날 오후 3시 팬들의 구장 입장 전 경찰을 먼저 3루측 삼성 응원석 주변에 투입했다.

이틀 연속 구장 안전을 위해 파견된 동래경찰서 소속 의경 3개 중대는 삼성 응원단상 주변에 열을 지어 자리를 틀었다가 삼성이 이날 치어리더를 동원한 응원전을 펼치지 않겠다고 밝히자 구장 외곽 근무 지원으로 돌아갔다.

정상적인 응원전을 펼치지 못한 삼성은 개당 1천만원짜리 사자 애드벌룬 2개를 철거했고 단상 주변에 설치했던 앰프와 북 등도 모두 떼어냈다. 대신 서포터스의 자율 응원은 계속 지원하기로 했다.

한 취객의 볼썽사나운 추태는 포스트시즌 흥행에도 찬물을 끼얹은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가 가을 잔치에서 8년 만에 첫 승을 올리는 장면을 보려는 팬들의 발걸음은 이틀째 이어졌으나 열기는 1차전에 비해 많이 줄었다는 게 일반적인 시각.

애초 예매표 2만6천장이 다 팔려 현장 판매분 4천장을 둘러싸고 티켓 쟁탈전이 벌어질 것으로 기대됐으나 취객 난동과 오물 투척이 이어지면서 티켓 판매 창구에서 예매표를 환불해 달라는 요청이 쇄도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관계자는 "이러다 매진 행진이 끊기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고 조심스럽게 전망하기도 했다.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은 지난해 SK와 두산이 격돌한 한국시리즈 3차전부터 5경기 연속 매진 행진을 벌여 왔다.

▶▶▶ 관련기사 ◀◀◀
▶ 로이스터 "어제는 잊었다.. 오늘은 박빙 예상"
▶ 일부 '관중추태'에 예매표 환불 요청 쇄도
▶ 3만 갈매기 열광응원은 롯데에 오히려 독(?)
▶ 신예 손광민-최형우 PS '방망이 대결' 관심
▶ 준PO 승부 '테이블세터진 활약에 달렸다'
▶ 선동열 'PS용 히든카드' 제 몫 해낸다
▶ 히어로즈 김시진 감독, 10일 공식 취임식
▶ 한화, 조원우·김수연 등 5명 사실상 방출
▶ '우완 정통' 손민한-에니스 2차전 맞대결
▶ 노련한 사자군단, 송승준 포크볼 '난타'
▶ [관전평] 로이스터 '조급한 작전'에 와르르~
▶ [현장메모] '갈매기의 큰 구상' 복잡해졌네
▶ 박한이 "난 삼성의 영원한 1번 타자"
▶ 'PS특급투' 배영수 '갈매기' 잡았다
▶ 박석민, 파마하면 힘 솟는 '21세기 삼손'
▶ 부산갈매기, 승부도 지고 매너도 졌다
▶ 선동열 감독 "편안한 마음이 승리 원동력"
▶ 삼성, 준PO 1차전 타선변경 작전 '대성공'
▶ 배영수 '돌아온 가을 사나이' 우뚝!
▶ '경험'에서 확연히 갈린 준 PO 1차전
▶ '부산 사나이' 박한이, 고향팬들 울렸다
▶ 사자군단 '불방망이 대폭발' 먼저 웃었다!
▶ [준PO 1차전 전적] 삼성 12-3 롯데
▶ 밸런타인 감독 "내친구 로이스터 파이팅"
▶ '무덤덤' 선동열 감독 "3만관중 겁안나!"
▶ 조성환, '병풍' 아픔딛고 야구인생 2막 활짝
▶ [덕아웃 스토리] 이원석 배팅볼 '씩씩'
▶ 롯데 이승화, 수비 중 '왼쪽 발목 부상' 교체
▶ 돗자리 깔고 텐트 치고… 표 구하기 '밤샘 전쟁'
▶ 두산·SK 여유만만 "슬슬 몸 풀어 볼까"
▶ '야구보며 음주' 법으로 금지 추진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09 17:59:27   수정시간 : 2013/04/25 11:01: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