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로이스터 "어제는 잊었다.. 오늘은 박빙 예상"

(부산=연합뉴스) 진규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제리 로이스터 감독은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 대해 박빙의 승부를 예상했다.

로이스터 감독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2차전을 앞두고 "선발이 점수를 적게 주고 타자들이 점수를 내는 흐름을 바란다"며 "박빙의 포스트시즌 경기가 나올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전날 투수전을 예상했던 그는 "포스트시즌은 전반적으로 적은 점수 차로 승부가 갈리곤 한다"며 "어제 삼성이 19안타를 치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고 나도 마찬가지"라고 돌이켰다.

그는 이와 함께 "하지만 그게 야구"라며 "포스트시즌에서는 빨리 잊는 것이 중요하다. 어제 경기는 모두 잊었다"고 말했다.

로이스터 감독은 이와 함께 "우리 불펜의 상태가 좋다"며 "경기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이용훈을 제외한 모든 불펜 투수를 동원할 수 있다"며 총력전을 예고했다.

그는 이와 함께 "오늘 에이스 투수(손민한)가 나오고 장원준도 남아 있다"며 "믿음직스러운 선발 투수진이 남은 만큼 나머지 시리즈는 자신있다"고 말했다.

한편 선동열 삼성 감독은 경기 흐름에 대한 예상을 자제하면서도 선발로 예정된에니스가 흔들리면 과감히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선 감독은 "에니스가 5이닝에서 2점 이상을 내주면 바로 강판시킬 것"이라며 "정현욱이 포스트시즌 경험이 없는 만큼 경험 차원에서라도 정현욱을 내보내겠다"고 예고했다.

그는 이와 함께 "손민한이 몸쪽 공을 많이 던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타자들에게 몸쪽 공을 중심으로 공략할 것을 주문했다"고 공개했다.

▶▶▶ 관련기사 ◀◀◀
▶ 로이스터 "어제는 잊었다.. 오늘은 박빙 예상"
▶ 일부 '관중추태'에 예매표 환불 요청 쇄도
▶ 3만 갈매기 열광응원은 롯데에 오히려 독(?)
▶ 신예 손광민-최형우 PS '방망이 대결' 관심
▶ 준PO 승부 '테이블세터진 활약에 달렸다'
▶ 선동열 'PS용 히든카드' 제 몫 해낸다
▶ 히어로즈 김시진 감독, 10일 공식 취임식
▶ 한화, 조원우·김수연 등 5명 사실상 방출
▶ '우완 정통' 손민한-에니스 2차전 맞대결
▶ 노련한 사자군단, 송승준 포크볼 '난타'
▶ [관전평] 로이스터 '조급한 작전'에 와르르~
▶ [현장메모] '갈매기의 큰 구상' 복잡해졌네
▶ 박한이 "난 삼성의 영원한 1번 타자"
▶ 'PS특급투' 배영수 '갈매기' 잡았다
▶ 박석민, 파마하면 힘 솟는 '21세기 삼손'
▶ 부산갈매기, 승부도 지고 매너도 졌다
▶ 선동열 감독 "편안한 마음이 승리 원동력"
▶ 삼성, 준PO 1차전 타선변경 작전 '대성공'
▶ 배영수 '돌아온 가을 사나이' 우뚝!
▶ '경험'에서 확연히 갈린 준 PO 1차전
▶ '부산 사나이' 박한이, 고향팬들 울렸다
▶ 사자군단 '불방망이 대폭발' 먼저 웃었다!
▶ [준PO 1차전 전적] 삼성 12-3 롯데
▶ 밸런타인 감독 "내친구 로이스터 파이팅"
▶ '무덤덤' 선동열 감독 "3만관중 겁안나!"
▶ 조성환, '병풍' 아픔딛고 야구인생 2막 활짝
▶ [덕아웃 스토리] 이원석 배팅볼 '씩씩'
▶ 롯데 이승화, 수비 중 '왼쪽 발목 부상' 교체
▶ 돗자리 깔고 텐트 치고… 표 구하기 '밤샘 전쟁'
▶ 두산·SK 여유만만 "슬슬 몸 풀어 볼까"
▶ '야구보며 음주' 법으로 금지 추진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09 17:44:20   수정시간 : 2013/04/25 11:01: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