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장메모] 로이스터 감독 "KS까지…" 큰 그림
롯데 제리 로이스터(56) 감독이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준플레이오프뿐 아니라 플레이오프, 나아가 한국시리즈 구상까지 하고 있다.

로이스터 감독은 8일 1차전에 앞서 “한국시리즈까지 19경기를 해야 하는데 무엇보다 건강하게 치르는 게 중요하다”고 운을 뗀 뒤 “플레이오프에 가면 지금의 엔트리와 달라질 수 있다. 두산의 전력에 맞춰서 엔트리를 짤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스터 감독은 실제로 준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탈락한 사이드암 임경완, 스리쿼터 나승현 등을 2군으로 내리지 않고 1군과 함께 데리고 다니며 컨디션을 점검하고 있다. 이날도 경기 전 이들의 훈련을 유심히 지켜보며 격려했다.

로이스터 감독은 양준혁 박한이 최형우 채태인 등 왼손타자가 중심인 삼성을 겨냥해서 2년차 왼손 셋업맨 김이슬을 깜짝 발탁했다. 김이슬은 올해 단 13경기에 나와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후반기 막판 인상적인 투구로 로이스터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김이슬은 강영식과 함께 왼손타자 킬러 역할을 맡았다.

로이스터 감독의 말처럼 두산은 삼성과는 팀 컬러가 또 다른 팀이다. 김현수 이종욱이 있긴 하지만 김동주 홍성흔 고영민 등 오른손 타자가 주축을 이룬다. 로이스터 감독이 “플레이오프에 가면 엔트리를 바꿀 것”이라고 말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올시즌 고비마다 ‘매직’을 발휘하며 팀을 8년 만에 가을잔치로 이끈 로이스터 감독의 시선이 벌써부터 한국시리즈를 향하고 있다.

■준플레이오프 특별취재반 최경호기자 squeeze@sportshankook.co.kr 성환희기자 hhsung@sportshankook.co.kr 허재원기자 hooah@sportshankook.co.kr

▶▶▶ 관련기사 ◀◀◀
▶ '우완 정통' 손민한-에니스 2차전 맞대결
▶ 노련한 사자군단, 송승준 포크볼 '난타'
▶ [현장메모] '갈매기의 큰 구상' 복잡해졌네
▶ [서정환 관전평] 로이스터 '조급한 작전'에 와르르~
▶ [승장패장] 선동열 "박석민 2번배치 효과봤다"
▶ 박한이 "난 삼성의 영원한 1번 타자"
▶ 'PS특급투' 배영수 '갈매기' 잡았다
▶ 부산갈매기, 승부도 지고 매너도 졌다
▶ 박석민, 파마하면 힘 솟는 '21세기 삼손'
▶ 선동열 감독 "편안한 마음이 승리 원동력"
▶ 삼성, 준PO 1차전 타선변경 작전 '대성공'
▶ 손민한-에니스, 준PO 2차전 '선발 빅뱅'
▶ 배영수 '돌아온 가을 사나이' 우뚝!
▶ '경험'에서 확연히 갈린 준 PO 1차전
▶ '부산 사나이' 박한이, 고향팬들 울렸다
▶ 강민호-진갑용 '한솥밥 동지서 적으로'
▶ 두산·SK "슬슬 몸 풀어 볼까"
▶ [이모저모] SK 전력분석요원 대거 사직 파견 外
▶ [현장메모] 로이스터 감독 "KS까지…" 큰 그림
▶ [덕아웃 스토리] 벤치멤버 이원석 배팅볼 '씩씩'
▶ [폴스토리] 조성환, '병풍' 아픔딛고 야구인생 2막 활짝
▶ 밸런타인 "내친구 로이스터 파이팅"
▶ '무덤덤' 선동열 감독 "3만관중 겁안나!"
▶ 돗자리 깔고 텐트 치고… 야구표 구하기 '밤샘 전쟁'
▶ 손민한-양준혁, 옆집 '간판'을 깨라!
▶ 롯데 이승화, 수비 중 '왼쪽 발목 부상' 교체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08 20:42:40   수정시간 : 2013/04/25 11:01: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