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덕아웃 스토리] 누님에게 한수 배운 로이스터




마산=성환희 기자 hhsung@sportshankook.co.kr

롯데 제리 로이스터 감독에게 든든한 조언자가 생겼다. 지난 22일 한국 땅을 밟은 어머니 베시 로이스터(82)와 두 누나다.

잠실 LG와의 3연전을 내내 찾은 세 모녀는 한국 특유의 응원 문화에 신기한 듯 마냥 웃다가 나중에는 파도타기를 따라하는 등 금세 익숙한 모습을 보였다.

가족의 응원까지 업고 힘이 난 로이스터 감독은 재미있는 사실을 공개했다. 로이스터 감독은 24일 마산 SK전에 앞서 "사실 어머니와 누님들이 야구적으로도 큰 조언을 해 주신다"면서 "큰 누님은 나에게 새로운 사인을 가르쳐주기도 했다"며 껄걸 웃었다.

또 로이스터 감독에 따르면 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숫자는 2번과 4번, 그리고 6번이라는 것. 롯데 선수들의 등번호에 대입하면 조성환과 정보명, 이원석이다.

조성환은 두말이 필요 없는 중심타자고, 정보명과 이원석도 올시즌 쏠쏠한 힘을 보태고 있다. 로이스터 감독은 "어머니가 좋아하는 숫자가 공교롭게도 우리 주축 선수들 번호였다"고 말했다.

어머니가 있는 동안 세 선수를 중용해야 하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짓궂은 질문에 로이스터 감독은 다시 크게 웃으며 "누님이 가르쳐준 사인을 연습하러 가야겠다"며 자리를 떴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 그물수비에…' 부산갈매기 낚였다 •  [체크포인트] 오승환 시즌 첫승 신고 外
•  3연패에도 여유만만! '웃으면 복이 와요(?)' •  히어로즈 '찬스=득점' 생각하는 야구 빛!
•  삼성 '행운의 안타' 9회 뒤집기쇼 수렁탈출! •  일본산 특급? 다카쓰 겨우 136㎞… '의심되네'
•  [프로야구 중간순위] 6월24일 현재 •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6월25일(수)
•  [프로야구 24일 전적] SK 9-5 롯데 •  [프로야구 24일 전적] 우리 5-4 두산
•  [프로야구 24일 전적] 한화 5-3 KIA •  [프로야구 24일 전적] 삼성 3-2 LG


•  가입금도 안낸 '우리'만 혜택 주는 KBO! 왜? •  히어로즈, 가입금 2차분 24억 납부 시기는…
•  누님에게 한수 배운 로이스터 '줄행랑(?)' •  日스카우트 "김동주? 그보다 좋은 선수들이…"
•  상위 4팀 불펜운영 보니 "달라도 너무 다르네" •  164㎝ 최단신 '쏜다! 고졸 유격수 신인왕'
•  [이모저모] 김광현·류현진 첫대결 무산 外 •  日다카쓰 '살벌한 싱커' 얼마나 대단하길래
•  잘나가는 가르시아의 조력자가 누구길래? •  로이스터 "김 카림, 태극마크 강추야 강추!"
•  선동열 '독설' 김경문 '자책' 로이스터 '연막' •  2군 추락 마해영 "올스타전 꼭 뛰고 싶은데"
•  '롯데 싹쓸이' 올스타투표 역대 최다新 •  용병도 매혹시킨 '선동열 매직 슬라이더'
•  '괴물' 류현진 부진, 잘나가는 김광현 때문? 왜! •  가르시아 "허리통증? 그까짓거" 잇단 괴력
•  한국 공 왜 더 빠를까? 실밥이 착착 감겨! •  '왕년의 구원왕' 진필중, 자존심 구기고 은퇴!
•  '사그라들지 않는 야구팬 분노' 어쩌나.. •  윤길현 '빈볼' '욕설'의 이유는 무관심 도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6/24 21:13:01   수정시간 : 2013/04/25 11:01:0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