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성근 감독 "목표는 日꺾고 코나미컵 우승"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67경기를 치른 24일 현재 47승20패(승률 0.701)로 2위 두산과 8.0게임차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 승률이라면 시즌 88승도 가능하다.

개막 전 74∼75승을 목표치로 제시한 김성근 감독은 이 정도면 만족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전혀 아니다. 그는 23일 밤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도 "팀 승률 7할은 `믿을 수 없는 수치'에 불과하다"는 지론을 되풀이했다.

"마산에서 3연패 하면 6할대로 내려가지 않느냐. 2위 두산이 3연승 하면 승차도 5경기로 줄어든다"는 것이다. 8개 팀 중 단연 선두인 팀 타율(0.294)이나, 팀 평균자책점(3.42)도 허수일 뿐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김성근 감독이 믿는 건 뭘까. 그건 자신의 장단점을 파악하고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끊임없이 운동장에서 땀 흘리고 훈련하는 것 뿐이라고 했다.

그는 "천원 가진 사람들은 우리가 `만원을 갖고 있다', 즉 너무 강하다고 비난한다. 하지만 그 만원은 어디서 뚝 떨어진 게 아니라 피땀 흘려 1원씩 모은 결과일 뿐이다"라고 했다.

김 감독은 24∼26일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 3연전을 앞두고 프로야구 경기가 없는 23일 마산에서 직접 팀 훈련을 이끌었다. `1원'은 다름 아닌 `운동장에서 흘린 땀'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롯데전을 앞두고 각별히 공을 들인 건 이유가 있다. SK는 시즌 초 롯데에 2연패하는 바람에 1승3패로 몰렸다. 5월에도 문학에서 3연패를 당했다.

김 감독은 "지는 건 창피한 일이다. 다음에 이기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로이스터 감독 욕을 하면 이길 수 있나. 우리가 진 원인을 분석하고 그 단점을 메우기 위해 거듭 연습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그렇다면 SK의 올해 목표는 무엇일까. 두산이나 롯데를 모두 제치고 한국시리즈 2연패 꿈을 이루는 것일까.

김 감독은 아니라고 했다. 올해는 한.일 시리즈 챔피언끼리 맞붙는 코나미컵에서 우승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그는 "지난해 코나미컵 예선에서 (일본 챔피언) 주니치를 이기고도 결승에서 역전패했다"며 "그때 저지른 수비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코나미컵 직후부터 수백 번이나 연습했다"고 말했다.

한국시리즈 제패를 넘어 더 높은 목표를 설정하고 끊임없이 자신을 단련해나가는 SK의 자세가 가공할만한 7할 승률을 낳은 최대 원동력인 셈이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6월24일(화) •  [2008 프로야구 중간순위/ 22일 현재]
•  가르시아 "나도 만루포 사나이" 3연승 앞장 •  '괴물' 김광현 10승 선착… 조정훈 첫 완봉
•  첫 완봉승 조정훈 "체인지업 잘 통했다" •  강민호·김태완·박재홍 '하루 2방' 펑펑!


•  日다카쓰 '살벌한 싱커' 얼마나 대단하길래 •  김성근 감독 "목표는 日꺾고 코나미컵 우승"
•  잘나가는 가르시아의 조력자는 누구? •  '가씨 부산사나이' 가르시아의 야구 쿠데타!
•  선동열 '독설' 김경문 '자책' 로이스터 '연막' •  '선동열표 야구' 흔들! 가을의 꿈도 사라지나
•  2군 추락 마해영 "올스타전 꼭 뛰고 싶은데" •  '괴물' 류현진 부진, 잘나가는 김광현 때문? 왜!
•  '롯데 싹쓸이' 올스타투표 역대 최다新 •  용병도 매혹시킨 '선동열 매직 슬라이더'
•  가르시아 "허리통증? 그까짓거" 잇단 괴력 •  답답한 선동열 "세대교체 타이밍 왔다"
•  김성근 감독과 최경주의 '이심전심(?)' •  김동주 "나보러 왔소?"… 日구단들 또 '눈독'
•  한국 공 왜 더 빠를까? 실밥이 착착 감겨! •  '왕년의 구원왕' 진필중, 자존심 구기고 은퇴!
•  '사그라들지 않는 야구팬 분노' 어쩌나.. •  윤길현 '빈볼' '욕설'의 이유는 무관심 도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6/24 15:41:51   수정시간 : 2013/04/25 11:01:0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