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가르시아 '3주연속 올스타 최다득표'




양준호 기자 pires@sportshankook.co.kr

프로야구 올스타전 투표수가 집계 3주 만에 역대 최다 투표기록을 경신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2일 정오를 기준으로 3주째 집계를 마감한 2008프로야구 올스타전 인기투표에 모두 71만2,647명이 투표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이는 2005년 기록한 역대 올스타전 최다 투표수 65만7,820표를 뛰어넘는 것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2만 3,195명이 투표에 참여한 데 비해 2.2배가량 늘어난 것이다. 3주 연속 최다득표를 기록한 카림 가르시아 외에도 롯데 선수들은 3주 연속으로 동군 베스트 10을 싹쓸이했다.

서군에서는 한화와 KIA가 4명씩 1위에 올라 있고 LG와 우리가 남은 두 자리를 나누고 있다. 가장 치열한 접전이 펼쳐지는 포지션은 동군 유격수로 박진만(삼성)이 28만5,373표를 얻어 박기혁(30만7,350표)를 약 2만2,000표 차로 뒤쫓고 있다.

서군에서는 전준호(우리ㆍ24만2,872표)가 이용규(KIAㆍ26만4,455표)를 넘보고 있는 외야수 마지막 한 자리에서 접전이 이어지고 있다. 올스타 투표는 7월13일(현장투표)과 7월20일(인터넷 투표) 각각 마감되며 올스타전은 8월3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6월24일(화) •  2군행 마해영 "올스타전 뛰고 싶다"
•  [커버 스토리] 가르시아의 조력자는? •  롯데 가르시아, 부산사나이 가씨의 야구 쿠데타
•  야구토토, 야구팬 49% 두산 최다득점 •  8개구단 감독의 화법은… 선동열 '거침없는 독설'
•  가르시아 '3주연속 올스타 최다득표' •  '괴물' 류현진 부진, 잘나가는 김광현 때문? 왜!
•  중위권 혈투 '이상한 팀' 한화를 주목하라 •  '선동열표 야구' 흔들! 가을의 꿈도 사라지나
•  약물은 없다! 도핑테스트 전원 '이상무'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6/23 21:49:48   수정시간 : 2013/04/25 11:01:0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