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강민호·김태완·박재홍 '하루 2방' 펑펑!

롯데, 잠실 4연패 탈출… 한화, 히어로즈 13-2 대파


잠실=성환희 기자 hhsung@sportshankook.co.kr

올시즌 환골탈태(換骨奪胎)라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리는 선수는 롯데 포수 강민호(22)다. 2004년 입단해 2005년부터 주전 마스크를 썼지만 공ㆍ수에서 2% 부족했던 게 사실. 그러나 제리 로이스터 감독의 전폭적인 신임 아래 한층 성숙해진 안방 조율과 함께 롯데 공격의 핵으로 떠올랐다.

강민호가 선제홈런과 쐐기홈런으로 북치고 장구치며 롯데의 승리(4-1)를 이끌었다. 강민호는 20일 잠실 LG전에서 0-0으로 맞선 4회초 호투하던 LG 선발 봉중근을 상대로 좌월 1점 홈런을 쏘아올렸다. 강민호의 진가가 돋보인 건 연장 10회. 팽팽하던 경기의 균형을 상대 실책으로 깬 뒤 계속된 2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강민호는 LG 마무리 우규민의 119㎞ 짜리 초구 커브를 잡아당겨 좌월 2점홈런을 작렬했다.

시즌 12, 13호 홈런 포함, 5타수 3안타 3타점의 맹활약. 강민호의 홈런 두방으로 3점차 승리를 거둔 롯데는 잠실구장 4연패에서 벗어나며 단독 3위 자리를 지켰다. 최하위 LG는 최근 5연패 부진에 빠졌다.

목동에서는 한화가 히어로즈를 13-2로 대파했다. 3번 클락과 5번 이범호, 6번 김태완은 7안타(4홈런) 9타점을 합작하는 괴력을 보였다. 한화는 히어로즈전 6연승, 히어로즈 선발 전준호는 한화전 5연패를 기록했다. 인천에서는 돌아온 김성근 감독이 지휘한 SK가 삼성을 12-2로 크게 이겼다. SK 박재홍도 홈런 두 방을 터뜨렸다. 삼성은 최근 3연패, 문학구장 7연패, 방문경기 4연패의 깊은 부진에 빠졌다.

광주에서는 두산이 투ㆍ타의 조화를 앞세워 KIA를 10-1로 크게 이겼다. 두산 선발 김명제는 5와3분의1이닝 동안 탈삼진 4개를 곁들이며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 KIA전 5연패를 끊고 시즌 6승(2패)을 수확했다.

한편 이날 4개 구장에 3만 6,486명의 관중이 입장한 올시즌 프로야구는 265경기 만에 300만 관중(300만1,563명)을 돌파, 지난 95년(261경기) 이후 14년 만에 최소경기 300만 관중 돌파에 성공했다.

체크 포인트

롯데-LG ▲롯데 잠실구장 4연패 끝 ▲LG 최근 5연패

한화-우리 ▲우리전 6연승

SK-삼성 ▲SK 삼성 상대 홈 7연승 ▲박재상 40경기 연속 출루 끝

두산-KIA ▲KIA 두산전 3연승 끝 ▲이용규 29경기 연속 출루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민호·김태완·박재홍 '하루 2방' 펑펑! •  김성근 돌아온 SK 펄펄! '다시 질주'
•  답답한 선동열 "세대교체 타이밍 왔다" •  김동주, 나보러 왔소?
•  한국 공 왜 더 빠를까? 실밥이 착착 감겨! •  돌아온 김성근 "이런 일 때문에 지지 않는다"
•  감독이 없을 때 팀 승률은?… "의외네~" •  송진우 3연속 QS투… '철완' 완벽 부활
•  '볼넷 난발' 자멸 LG 마운드 미래도 어둡다 •  [프로야구 20일 전적] 두산 10-1 KIA
•  [프로야구 20일 전적] SK 12-2 삼성 •  [프로야구 20일 전적] 한화 13-2 우리
•  [프로야구 20일 전적] 롯데 4-1 LG •  [2008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21일]
•  [2008 프로야구 중간순위/ 20일 현재]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6/20 22:50:15   수정시간 : 2013/04/25 11:01:0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