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마일영 너클볼' 위력 얼마나 대단하기에…
포수도 겨우 잡을 정도로 구질변화 심해… 김동주도 낚여


한국아이닷컴 김재범기자 kjb@hankooki.com

국내 프로야구에서 너클볼을 구사하는 선수가 등장해 뒤늦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우리 히어로즈의 투수 마일영(28).

마일영 선수는 지난 7일 목동구장에서 벌어진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 강타자 김동주를 상대로 너클볼을 선보이며 삼진을 낚아챘다.

당시 마일영의 볼은 포수가 겨우 잡아낼 정도로 변화가 심했고, 덕아웃 선수들은 입을 벌리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마일영의 공을 본 해설자는 '팜볼'이라고 설명했지만, 경기 후 마일영 본인이 인터뷰에서 "너클볼이었다"고 밝혔다.

너클볼은 평균 구속 100km대의 느린 변화구로 구질의 변화가 심해 타자들이 치기 힘든 공이다. 일부 메이저리그 선수는 "나비가 팔랑거리며 날아 오는 것 같다"고 너클볼을 표현하기도 한다.

너클볼은 검지부터 약지까지 손가락 2, 3개의 마디를 구부려 공을 찍은 채 손바닥에 받쳐 밀어 던지는 공이다. 회전이 없기 때문에 기온, 습도, 바람 등 경기 당일 날씨 요소에 따라 궤적의 변화가 심해 포수들조차 공을 자주 놓친다. 현대 야구에서 스크루볼과 함께 2대 마구로 불리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제대로 구사하지 못할 경우 움직임이 거의 없기 때문에 난타를 당하기 쉬운 단점도 있다.

마일영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너클볼이 손가락이 짧은 선수에게 유리하다는 말을 듣고 2년 전부터 연습했다"면서 "경기 중 결정구로 사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종범 '노익장 과시!' KIA 반격 선봉장 •  LG '페타지니 4번·정찬헌 선발' 대대적 변신!
•  최희섭 '악! 허리'… 1군 엔트리 제외 •  SK '인천 남구민의 날' 무료입장 행사
•  '마일영 너클볼' 위력 얼마나 대단하기에… •  '앙숙' 김성근-김경문 또? 3R 전운 감돈다
•  '죽음의 9연전' 두산 상승세 비결 알고보니.. •  양준혁 2군행 굴욕? 부진해도 '5번' 이유는..
•  LG '요미우리 홈런왕' 페타지니 영입 •  '극과극' KIA-우리 그럴만한 이유 있었네!
•  '죽음의 9연전' 결과는 바로 예상적중(?) •  [서정환의 이야기] 트레이드 두려워 말라
•  홈런1위 클락 '팬들이 원하면 귀화' 발언에.. •  SK, 역대 두 번째 '최소경기 30승' 도전
•  '죽음의 9연전' 두산·KIA '웃고' 우리·LG '울고' •  [포토] '롱~다리' 한영, 화끈한 쇼트팬츠 시구
•  [2008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13일]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13 09:48:11   수정시간 : 2013/04/25 11:00:4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