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답답한 이광환 감독 "대구경기나 봅시다"



목동=최경호 기자 squeeze@sportshankook.co.kr

[스포츠한국] "대구경기나 봅시다." (이광환 히어로즈 감독 11일 목동 KIA전에 앞서)

이광환 감독은 요즘 심기가 편치 않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 10일까지 당한 21패(16승) 가운데 절반이 넘는 11패가 역전패다. 히어로즈는 지난주 두산과의 홈 3경기에서 모두 역전패하는 등 안방에서 열린 6경기를 모두 내줬다.

11일 경기 전 감독실에서 자료를 훑어보던 이 감독은 취재진을 보자 "오늘은 해줄 말도, 웃을 일도 없으니 조용히 대구경기나 보자"고 했다. 대구 삼성-SK전은 중계방송 관계로 경기시간이 오후 5시에서 2시로 당겨졌다.

이 감독은 취재진에게 가장 우호적인 사령탑으로 꼽힌다. 감독실에 화이트보드 2개를 걸어놓고 선수 운용 시스템을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여러모로 힘든 신생구단 창단 감독이지만 베테랑답게 늘 여유를 잃지 않는다.

그렇지만 계속되는 패배에 이 감독도 할 말을 잃어버릴 수밖에 없었다. 한동안 침묵을 지키던 이 감독은 의미심장한 한 마디를 던졌다. "마무리만 확실한 카드가 있었어 봐. 지금 2등은 하고 있을 거야. 마지막으로 황두성이를 믿어야지. 방법이 있나?"

여간해서는 '아랫돌 빼서 윗돌 괴기'를 싫어하는 이 감독이지만 선발 황두성을 이번 주부터 마무리로 돌리기로 했다. 그만큼 히어로즈의 뒷문이 불안하다는 증거다.

▶▶▶ 관련기사 ◀◀◀

☞ 로이스터-가르시아 '오심 항의' 뜨겁다

☞ '이종범보다 고참(?)' 이대진 마수걸이 V

☞ 사상 2번째 전구장 매진… 거침없는 흥행

☞ 김동주, 우즈 제치고 '잠실 홈런왕' 눈앞

☞ '신바람' KIA 연승행진의 힘은 바로…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08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13일] •  [프로야구 중간순위] 5월11일 현재
•  '앙숙' 김성근-김경문 또? 3R 전운 감돈다 •  SK, 역대 두 번째 '최소경기 30승' 도전


•  '죽음의 9연전' 두산 상승세 비결 알고보니.. •  양준혁 2군행 굴욕? 부진해도 '5번' 이유는..
•  홈런1위 클락 '팬들이 원하면 귀화' 발언에.. •  LG '요미우리 홈런왕' 페타지니 영입
•  '극과극' KIA-우리 그럴만한 이유 있었네! •  '죽음의 9연전' 결과는 바로 예상적중(?)
•  [서정환의 이야기] 트레이드 두려워 말라 •  [포토] '롱~다리' 한영, 화끈한 쇼트팬츠 시구
•  두산 김재호, 공수서 알토란 활약' 눈길' •  이종범 "가릴 처지가… 1루수도 할만해"
•  로이스터-가르시아 '오심 항의' 뜨겁다 •  사상 2번째 전구장 매진… 거침없는 흥행
•  김재박 "감독된 이후 최악의 시간" 고백 •  김동주, 우즈 제치고 '잠실 홈런왕' 눈앞
•  '신바람' KIA 연승행진의 힘은 바로… •  서재응 '역시 컨트롤 아티스트'
•  잇단 난조… 롯데 '임경완 실험' 언제까지 •  잇단 '불쇼 악몽' 로이스터 매직도 흔들!
•  약점 들통? 가르시아 "나도 깜짝 놀랐다" •  이대호 "30개는 칠 수 있지만.. 홈런왕 포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11 22:11:46   수정시간 : 2013/04/25 11:00:4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