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그라운드 스타] KIA 이대진, 16년차 맏형 마수걸이 V
우리전 5이닝 3피안타 1실점


목동=최경호 기자 squeeze@sportshankook.co.kr

KIA에서 이대진(34)이 차지하는 상징적 의미는 매우 크다. 93년 KIA 전신 해태에서 데뷔한 이대진은 프로경력만 따지면 팀내 최고참이다. 이종범(38)이 입단 동기지만 일본프로야구 주니치에서 3년 반(98~2001년 6월) 동안 외도를 했던 만큼 ‘순수’ 16년차는 이대진이 유일하다.

오랜 부상을 털고 지난해 7승(6패)을 올리며 부활의 날개를 편 이대진이 3패 끝에 올시즌 마수걸이 승리를 따냈다. 이대진은 11일 목동 히어로즈전에 선발 등판, 5이닝 3피안타 3볼넷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되며 팀의 5연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지난해 9월28일 현대전 승리 이후 3연패 끝에 1승을 추가한 이대진은 프로통산 93승(61패 22세이브)째를 올렸다.

지난해에도 히어로즈 전신인 현대를 맞아 3승 무패 평균자책점 1.69의 뛰어난 투구를 펼쳤던 이대진은 이날 역시 ‘킬러’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과시했다. 직구 최고구속은 136㎞밖에 안 나왔지만 각도 큰 커브와 직구처럼 들어오다가 뚝 떨어지는 체인지업으로 히어로즈 타자들의 방망이를 유인했다. 5회 어이없는 보크로 1점을 준 것이 옥에 티였다.

이대진은 9회가 되자 덕아웃에서 최경환과 농담을 주고받으며 여유를 보였다. 마무리 한기주가 동점 상황에 몰렸을 때는 다소 긴장한 표정이었지만, 마지막 타자 강병식을 삼진으로 잡자 박수를 치며 자리를 일어섰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답답한 이광환 감독 "대구경기나 봅시다" •  이종범 "가릴 처지가… 1루수도 할만해"
•  로이스터-가르시아 '오심 항의' 뜨겁다 •  [승부처] 롯데 뼈아픈 실책 3번 '와르르'
•  [미니기록실] 김동주 통산 200홈런 쾅! •  사상 2번째 전구장 매진… 거침없는 흥행
•  '이종범보다 고참(?)' 이대진 마수걸이 V •  KIA 시즌 첫 5연승… 이대진 3연패 끝 外
•  고교 선후배 봉중근-안치용 'LG 9연패 끊었다' •  김재박 "감독된 이후 최악의 시간" 고백
•  13년 전으로 돌아간 잠실구장 '진풍경' •  김동주, 우즈 제치고 '잠실 홈런왕' 눈앞
•  안치용 생애 첫 홈런… LG 9연패 탈출 •  기나긴 무명생활 안치용 'LG를 구했다'
•  [이모저모] 잠실 관중난입 경기중단 소동 外 •  [프로야구 중간순위] 5월11일 현재
•  [프로야구 11일 전적] KIA 3-1 우리 •  [프로야구 11일 전적] 두산 4-1 롯데
•  [프로야구 11일 전적] SK 10-7 삼성 •  [프로야구 11일 전적] LG 6-1 한화


•  서재응 7이닝 1실점··· KIA 4연승 행진 •  KIA 이종범 첫 1루수 출장
•  '신바람' KIA 연승행진의 힘은 바로… •  서재응 '역시 컨트롤 아티스트'
•  살아난 호랑이 근성! KIA '반갑다! 5월' •  퇴출 위기! 리마·매클레리 '이제야 풀렸네'
•  [현장메모] 로이스터 "메이크 업을 가져라" •  이빨 빠진 사자 "…" 으~ 잔인한 5월!
•  잇단 난조… 롯데 '임경완 실험' 언제까지 •  잇단 '불쇼 악몽' 로이스터 매직도 흔들!
•  곰 뒤집고… 거인 뒤집히고… "비교되네" •  약점 들통? 가르시아 "나도 깜짝 놀랐다"
•  이대호 "30개는 칠 수 있지만.. 홈런왕 포기!" •  로이스터 감독, 스몰볼로…자 ~ 바꿔바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11 21:36:28   수정시간 : 2013/04/25 11:00:4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