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모저모] 김경문 "마운드 구멍 어쩌나" 外


▲ 김경문 "마운드 구멍 어쩌나"

○…두산 김경문 감독이 11일 잠실 롯데전을 앞두고 마운드 운영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두산은 개막 당시 5명의 선발 중 맷 랜들과 김명제만 건재한 상태다. 김 감독은 "어차피 5월 목표는 5할 승률"이라면서 "구멍 난 선발 자리는 그때그때 '때려 박으며' 힘겨운 전투를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 로이스터, 임경완 무한 신뢰

○…롯데 제리 로이스터 감독이 마무리 임경완에게 변함없는 신뢰를 나타냈다. 로이스터 감독은 경기 전 "어제 세이브 상황에서 (임경완을) 내보내지 않은 건 단지 휴식 차원"이라며 "여전히 우리 팀 마무리는 임경완"이라고 못박았다. 임경완은 10일까지 1승5세이브2패, 평균자책점 4.73의 부진한 성적을 내고 있다.

▲ 장원삼, 서재응 투구 극찬

○…"어제는 (서)재응이 형이 너무 좋던데요." 히어로즈 장원삼이 경기 전 서재응의 투구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원삼은 "워낙 제구가 잘 돼서 타자들이 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했다. '호랑이 킬러' 장원삼은 10일 경기에서 8이닝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된 반면 서재응은 7이닝 1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 관중난입 잠실 경기중단 소동

○…잠실 두산-롯데전에서 4-1로 두산이 앞선 8회말, 롯데쪽 외야관중석에서 20대로 보이는 남자 관중 2명이 경기장으로 난입해 경기가 잠시 중단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난입 관중은 3루 덕아웃까지 달린 뒤 경기진행요원에 의해 진압됐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답답한 이광환 감독 "대구경기나 봅시다" •  이종범 "가릴 처지가… 1루수도 할만해"
•  로이스터-가르시아 '오심 항의' 뜨겁다 •  [승부처] 롯데 뼈아픈 실책 3번 '와르르'
•  [미니기록실] 김동주 통산 200홈런 쾅! •  사상 2번째 전구장 매진… 거침없는 흥행
•  '이종범보다 고참(?)' 이대진 마수걸이 V •  KIA 시즌 첫 5연승… 이대진 3연패 끝 外
•  고교 선후배 봉중근-안치용 'LG 9연패 끊었다' •  김재박 "감독된 이후 최악의 시간" 고백
•  13년 전으로 돌아간 잠실구장 '진풍경' •  김동주, 우즈 제치고 '잠실 홈런왕' 눈앞
•  안치용 생애 첫 홈런… LG 9연패 탈출 •  기나긴 무명생활 안치용 'LG를 구했다'
•  [이모저모] 잠실 관중난입 경기중단 소동 外 •  [프로야구 중간순위] 5월11일 현재
•  [프로야구 11일 전적] KIA 3-1 우리 •  [프로야구 11일 전적] 두산 4-1 롯데
•  [프로야구 11일 전적] SK 10-7 삼성 •  [프로야구 11일 전적] LG 6-1 한화


•  서재응 7이닝 1실점··· KIA 4연승 행진 •  KIA 이종범 첫 1루수 출장
•  '신바람' KIA 연승행진의 힘은 바로… •  서재응 '역시 컨트롤 아티스트'
•  살아난 호랑이 근성! KIA '반갑다! 5월' •  퇴출 위기! 리마·매클레리 '이제야 풀렸네'
•  [현장메모] 로이스터 "메이크 업을 가져라" •  이빨 빠진 사자 "…" 으~ 잔인한 5월!
•  잇단 난조… 롯데 '임경완 실험' 언제까지 •  잇단 '불쇼 악몽' 로이스터 매직도 흔들!
•  곰 뒤집고… 거인 뒤집히고… "비교되네" •  약점 들통? 가르시아 "나도 깜짝 놀랐다"
•  이대호 "30개는 칠 수 있지만.. 홈런왕 포기!" •  로이스터 감독, 스몰볼로…자 ~ 바꿔바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11 21:22:35   수정시간 : 2013/04/25 11:00:4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