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장메모] 로이스터 "메이크 업을 가져라"



잠실=성환희 기자 hhsung@sportshankook.co.kr

여전히 여유와 미소는 잃지 않았다. 시즌 초 돌풍을 일으키다가 4위로 내려앉으며 기세가 한풀 꺾인 롯데 제리 로이스터 감독. 그는 9일 잠실 두산전에 앞서 “최근 우리 팀의 부진에 대해 불펜의 불안을 많이 지적하는데 사실은 공격력이 문제”라며 약점을 감싸 안았다.

가급적이면 팀이나 선수들의 단점보다는 장점을 부각시켜주는 게 로이스터 감독의 ‘믿음의 야구’의 지론이다. 그러나 로이스터 감독도 한 가지 ‘덕목’ 만큼은 강하게 강조했다.

바로 ‘메이크 업(make up)’이다. 화장이나 분장이란 뜻의 ‘메이크 업’의 2차적 의미는 성격, 기질. 로이스터 감독은 불안한 행보를 거듭하고 있는 마무리 임경완에 대해 “메이크 업이 아직 부족하다.

마무리투수의 가장 중요한 조건은 바로 메이크 업”이라고 강조했다. 흔히 말하는 두둑한 배짱이 바로 로이스터 감독이 말한 메이크 업이었다.

로이스터 감독은 지난달 25일 부산 삼성전에서 삼성 마무리 오승환을 상대로 끝내기 역전 2루타를 친 조성환, 전날 롯데전에서 역전 2루타를 친 한화의 클락 등을 예로 들며 “메이크 업이 뛰어난 선수들”이라고 칭찬했다. 위기나 찬스일수록 집중력을 발휘하는 근성있는 선수들이 로이스터 감독이 원하는 선수들이었다.

그렇다면 로이스터 감독이 최고의 ‘메이크 업’을 가졌다고 생각하는 선수는 누구일까. 로이스터 감독은 “손민한과 이대호는 우리 팀뿐 아니라 한국프로야구에서 가장 돋보이는 메이크 업을 가진 선수들”이라고 칭찬했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리마 7이닝 무실점 첫 승… KIA '꼴찌탈출' •  이대호·가르시아 한방! 두산 9연승 막았다
•  이현곤 쐐기 스리런 "나의 부활을 알려라" •  살아난 호랑이 근성! KIA '반갑다! 5월'
•  퇴출 위기! 리마·매클레리 '이제야 풀렸네' •  롯데 이대호·가르시아 쾅쾅! '쌍포 재점화'
•  비룡군단 SK, 한 시즌 '팀 최다승' 도전장 •  안경현·홍성흔으로 본 '베테랑의 존재감'
•  [현장메모] 로이스터 "메이크 업을 가져라" •  이빨 빠진 사자 "…" SUN '잔인한 5월'
•  김재박 감독 "징크스 안 만들려고 노력… " •  롯데 불안불안~ '임경완 실험' 언제까지
•  두산 최준석·전상렬 '카메오 라인' 무섭네! •  [체크포인트] 김태균 5년 연속 두자릿수 홈런
•  우리 황두선, 수호신 변신 불펜 구세주될까 •  잇단 '불쇼 악몽' 로이스터 매직도 흔들!
•  곰 뒤집고… 거인 뒤집히고… "비교되네" •  약점 들통? 가르시아 "나도 깜짝 놀랐다"
•  [프로야구 9일 전적] KIA 12-1 우리 •  [프로야구 9일 전적] 롯데 9-2 두산
•  [프로야구 9일 전적] 한화 11-5 LG •  [프로야구 9일 전적] SK 8-5 삼성
•  [2008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10일] •  [2008 프로야구 중간순위/ 9일 현재]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09 20:47:55   수정시간 : 2013/04/25 11:00:4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