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로이스터 감독, 스몰볼로…자 ~ 바꿔바꿔
ML식 공격야구 버리고 '한국식' 전환… 스리번트까지 시도… 공격력 침체에 '응급처방'


부산=성환희 기자 hhsung@sportshankook.co.kr

화끈한 메이저리그식 공격야구를 지향하던 롯데 제리 로이스터 감독이 ‘응급조치’를 발동했다. 한국식 ‘스몰볼’로의 변신을 선언한 것이다.

로이스터 감독은 지난 6일 부산 한화전에서 국내 감독들도 자주 구사하지 않는 번트 작전을 시도했다. 1-2로 뒤진 5회에 예상치 못한 주문이 나왔다. 무사 1루에서 2번 박기혁은 볼 3개를 거푸 골라냈다가 스트라이크 두개를 흘려보내 2-3 풀카운트가 됐다. 별안간 박기혁은 한화 선발 류현진의 6구째에 번트를 댔다.

그러나 타구는 1루쪽 라인 밖으로 벗어나는 파울. 보기 드문 쓰리번트 아웃이 되는 순간이었다. 실패로 돌아가긴 했지만 5회 이전에는 웬만하면 희생 번트조차 대지 않던 로이스터 감독으로서는 ‘대변혁’에 가까운 전술이었다.

롯데 선수들은 이날 로이스터 감독의 변신을 어느 정도 예감하고 있었다. 로이스터 감독은 경기 전 선수단 미팅 때 “요즘 공격력이 너무 좋지 않기 때문에 오늘부터는 번트를 많이 시킬 것”이라고 미리 예고했다.

로이스터 감독은 최근까지만 해도 시즌 초에 비해 한풀 꺾인 방망이에 대해 “우리 팀은 조만간 공격력을 되찾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지만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타선에 대한 긴급 처방을 내린 셈이다. 설상가상으로 공격의 첨병이었던 정수근과 김주찬이 부상으로 빠져 있는 상황. 희생번트조차 구경하기 힘들었던 롯데 야구에서 쓰리번트 작전이 나올 만큼 다급해진 것이다.

재미있는 사실은 로이스터 감독은 시즌 전 선수들에게 “쓰리번트는 절대로 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는 것. 이 사실을 기억하고 있는 선수들은 이날 박기혁의 쓰리번트 시도 때 적잖이 놀랐다는 후문이다. 약속을 어겨야 할 만큼 침체돼 있는 타선에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로이스터 감독의 또 다른 ‘매직’이었는지도 모른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벌써 김성근 효과?… 전병두 무실점 깜짝V •  고영민 '이틀연속 끝내줬다!' 불곰 7연승
•  'SK맨' 전병두 "다음에는 더 잘하겠다" •  '여우의 굴욕' 김재박 13년만에 최대 위기
•  로이스터 감독, 스몰볼로…자 ~ 바꿔바꿔 •  두산 이용찬 '묵직한' 직구 '듬직한' 중고신인
•  [체크포인트/7일] KIA 이범석 데뷔 첫 승 •  [말을 말하다] 이광환 "나도 나를 모르는데.."
•  [덕아웃 스토리] "자나깨나 타도! 류현진" •  두산 김현수 " 내 목표는 전경기 출전이죠"
•  안치용 "2군 설움 날린다" 쌍둥이의 희망 •  홍성흔·안경현 "우리 아직 안 죽었어요!"
•  고군분투 봉중근 '동료들아 제발 도와줘!' •  권시형, 프로야구선수협 새 사무총장 선임
•  [이모저모] 이승화 번트는 로이스터의 실수 •  [프로야구 7일 전적] SK 7-0 LG
•  [프로야구 7일 전적] 한화 6-3 롯데 •  [프로야구 7일 전적] 두산 6-4 우리
•  [프로야구 7일 전적] KIA 6-1 삼성 •  [2008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8일]
•  [2008 프로야구 중간순위/ 7일 현재]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07 22:36:13   수정시간 : 2013/04/25 11:00:4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