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우리 아직 안 죽었어요!
'노장' 홍성흔-안경현 보란듯이 불방망이
두산 상위권 견인… 세대교체 수면 아래로



목동=양준호 기자 pires@sportshankook.co.kr

홍성흔

안경현
세대교체, 그리고 철저히 기량에 따른 선수기용. 전자는 두산 김경문(50) 감독이 올시즌을 앞두고 내세운 화두이고, 후자는 김 감독의 지론이다.

초반 부진을 딛고 상위권 진입에 성공한 최근, 결과적으로 김 감독의 ‘세대교체론’은 수면 아래로 사라졌다. 대신 기량이 검증된 베테랑들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밀면서 안정을 추구했다.

최근 두산의 상승세는 10년차 홍성흔(31), 17년차 안경현(38) 두 베테랑들의 활약에 힘입은 바 크다. 트레이드를 요구하다 결국 불발돼 지난달 6일 1군 무대를 다시 밟은 홍성흔은 7일까지 24경기에서 타율 3할4푼1리, 21타점의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올해 스프링캠프 전부터 ‘전력 외 판정’을 받았던 안경현도 이달 1일 전격 복귀 후 주전 1루수를 굳히며 타율 2할8푼6리로 선전하고 있다. 특히 안경현이 돌아온 후 두산은 5연승의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들의 가세는 단순히 눈에 보이는 성적뿐 아니라 어린 선수들의 ‘정신적 지주’로서 팀 분위기를 이끈다는 점에서 엄청난 상승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기존 선수들은 물론 김 감독조차도 “홍성흔과 안경현이 중심을 잡아주면서 팀이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고 인정한 바 있다.

김 감독은 ‘홍성흔 파문’이 이슈로 떠올랐을 때 트레이드에 적극 찬성했었고, 안경현에 대해서는 “선수 기용은 감독의 권한이다. 세대교체는 피할 수 없는 일”이라며 강경한 자세를 취한 바 있다. “(안경현은) 기량 외에도 다른 문제가 있다”는 모호한 발언도 김 감독의 입에서 나온 것이었다.

그러나 결국 팀 타선이 좀처럼 침묵을 깨지 못하자 홍성흔과 안경현에게 잇따라 ‘SOS’를 요청했다. 자연스럽게 김 감독이 강력히 주장하던 세대교체는 실리 앞에 명분을 잃게 된 셈이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벌써 김성근 효과?… 전병두 무실점 깜짝V •  고영민 '이틀연속 끝내줬다!' 불곰 7연승
•  'SK맨' 전병두 "다음에는 더 잘하겠다" •  '여우의 굴욕' 김재박 13년만에 최대 위기
•  로이스터 감독, 스몰볼로…자 ~ 바꿔바꿔 •  두산 이용찬 '묵직한' 직구 '듬직한' 중고신인
•  [체크포인트/7일] KIA 이범석 데뷔 첫 승 •  [말을 말하다] 이광환 "나도 나를 모르는데.."
•  [덕아웃 스토리] "자나깨나 타도! 류현진" •  두산 김현수 " 내 목표는 전경기 출전이죠"
•  안치용 "2군 설움 날린다" 쌍둥이의 희망 •  홍성흔·안경현 "우리 아직 안 죽었어요!"
•  고군분투 봉중근 '동료들아 제발 도와줘!' •  권시형, 프로야구선수협 새 사무총장 선임
•  [이모저모] 이승화 번트는 로이스터의 실수 •  [프로야구 7일 전적] SK 7-0 LG
•  [프로야구 7일 전적] 한화 6-3 롯데 •  [프로야구 7일 전적] 두산 6-4 우리
•  [프로야구 7일 전적] KIA 6-1 삼성 •  [2008 프로야구 선발투수 예고/ 8일]
•  [2008 프로야구 중간순위/ 7일 현재]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07 21:26:08   수정시간 : 2013/04/25 11:00:4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