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사진제공, 게임메카)

 

▲ 16일에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 현장 (사진출처: 국회 영상회의록시스템 갈무리)

넥슨 김정주 창업주와 메이플스토리 강원기 디렉터가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다.

정무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올해 국정감사계획서와 증인참고인 채택의 건을 통과시켰고, 채택된 증인 명단에 김정주 창업주와 강원기 총괄 디렉터가 포함됐다. 두 사람을 증인으로 신청한 사람은 올해 3월에 컴플리트 가챠 금지법을 발의한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유동수 의원실은 이에 대해 “메이플스토리 사건 관련해서 질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어떤 방향으로 질의할 것인지는 현재는 공개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메이플스토리는 지난 2월에 장비에 추가 옵션을 붙이는 부분에 대해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이후 넥슨은 3월에 메이플스토리를 포함한 자사가 서비스하는 게임에 대해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도입, 유료 강화/합성 확률 공개 등 확률형 아이템 문제 해소 방안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올해 상반기에 메이플스토리, 마비노기 등 자사 게임 다수에 대해 유저 의견을 수렴하는 간담회를 열었다.

유동수 의원은 정무위원회 소속이며, 정무위원회는 국무조정실,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등을 감사한다. 이 중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가 오는 10월 5일 열리고, 여기에 김 창업주와 강 디렉터가 증인으로 채택됐다. 아울러 공정거래위원회는 올해 3월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요청으로 넥슨코리아에 확률형 아이템 현장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따라서 국정감사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을 상대로 현장조사 관련 질의와 답변이 오갈 가능성도 있다.

한편 게임 주무기관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10월 1일,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게임물관리위원회는 10월 14일에 국정감사를 받는다. 감사를 진행하는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지난 13일에 열린 전체회의를 통해 국정감사계획서는 채택했으나 증인명단은 아직 확정하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확률형 아이템 이슈는 올해 상반기에 게임업계를 강타한 이슈 중 하나고, 확률형 아이템 규제법 다수가 발의된 바 있다. 따라서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도 게임업계 관계자를 증인으로 부를 수 있다.
기사 제공 : 게임메카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