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게임메카)

 

▲ '아우터 월드'가 오는 10월 25일 출시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영상 갈무리)

'폴아웃 뉴베가스'와 '필라스 오브 이터니티' 개발사 옵시디언 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선보이는 RPG 신작 '아우터 월드'가 출시일을 확정지었다.

'아우터 월드'는 은하계 변방에 위치한 한 우주 식민지 ‘할사이온’을 배경으로 한다. ‘할사이온’은 한 기업이 모든 것을 통제하는 관료주의에 찌든 곳이지만 어느 날 외부인인 '플레이어'가 방문하게 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플레이어는 ‘할사이온’의 관료주의를 타파하기 위해 ‘위원회’에 맞서고, 그 과정에서 ‘할사이온’에는 여러 변화가 찾아온다.

▲ '아우터 월드' E3 2019 트레일러 (영상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게임은 멀티 엔딩이 특징이다. 플레이어는 어려운 이들을 돕고 선행을 베푸는 등 영웅적인 인물이 될 수도 있지만, 반대로 식민지를 망치는 악당이 될 수도 있다. 이야기를 진행할수록 다양한 선택을 하게 되는데, 이에 따라 스토리 전개, 캐릭터, 동료 관계가 크게 달라지게 되며, 궁극적으로는 엔딩이 달라진다.

E3 2019에서 공개된 영상에서는 주인공과 ‘위원회’가 대립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으며, 우주선과 외계생물, 맞으면 몸이 줄어드는 총 등 SF 장르에서 볼 수 있는 신비로운 요소들을 감상할 수 있다.

'아우터 월드'는 오는 10월 25일 PC, PS4, Xbox One으로 출시되며, 한국어가 지원된다. PC 버전의 경우 1년간 MS 스토어와 에픽게임즈 스토어를 통해 독점 판매된다.

   

(사진제공, 게임메카)

 


   

(사진제공, 게임메카)

 


   

(사진제공, 게임메카)

 


   

(사진제공, 게임메카)

 

▲ '아우터 월드' 공식 스크린샷 (사진출처: 게임 공식 영상 갈무리)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수정시간 :
이전 1page2page3page4page 다음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