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게임메카)

 

▲ 스마트조이가 피그와 협력해 '라스트 오리진'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사진제공: 스마트조이)

미소녀 모바일 전략 RPG '라스트 오리진'이 올해 하반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라스트 오리진'은 스마트조이가 개발한 수집형 모바일 전략 RPG로, 성인을 타깃으로 한 분위기와 2D 미소녀 일러스트를 내세워 지난 2월 국내 출시 약 6일 만에 구글 플레이 최고 매출 순위 6위를 기록한 바 있다.

스마트조이는 6월 11일, 라인게임즈 자회사이자,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비롯한 각 분야 모바일게임 컨설팅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 '피그'와 '라스트 오리진'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피그는 하반기 중 일본을 시작으로 동남아 및 북미 등 순차적으로 '라스트 오리진'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관련하여 피그 정후석 대표는 "글로벌 유저에게 '라스트 오리진'이 지닌 특징과 다양한 재미요소를 충실히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스마트조이 노두섭 대표는 "게임 사업 부문 전문성을 지닌 피그와 적극 협력해 글로벌에서도 사랑받는 게임을 선보일 것"이라며 "'라스트 오리진'에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게임메카)

 

▲ '라스트 오리진' 글로벌 서비스 (사진제공: 스마트조이)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수정시간 :
이전 1page2page3page4page 다음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