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게임메카)

 

▲ '레인보우 식스 쿼런틴'이 공개됐다 (사진출처: 유비소프트 E3 컨퍼런스 생방송 갈무리)

전술 슈팅게임 '레인보우 식스' 시리즈의 최신작이 공개됐다. '레인보우 식스 쿼런틴'이란 이름의 이번 작품은 정체불명의 기생충과 인류의 사투를 다루고 있다. 

유비소프트는 10일(현지 시각) 진행된 E3 2019 컨퍼런스를 통해 '레인보우 식스' 시리즈 최신작인 '레인보우 식스 쿼런틴'을 공개했다. 이번 작품은 PvP가 중심이 됐던 전작과는 달리 3인 협동 PvE를 중심으로 한 작품이며, 정체 모를 기생충에 의해 전복된 사회를 다루고 있다. 플레이어는 다른 유저들과 팀을 이뤄 기생충에 감염된 사람들을 물색해 치료하고 기생충을 박멸해야 한다.

공개된 영상에선 기생충에 감염된 사람들의 변화를 상세히 묘사하고 있다. 팔에 있는 혈관이 점처 검게 부풀어 오르면서 몸에 변화가 서서히 오기 시작하더니 이내 손목에 있는 센서에 닿으면서 완전히 감염됐음을 알려 준다. 이후 '레인보우' 대원들이 생존자를 찾아내는데 성공했으나 이미 '정체'상태에 도달했다는 한 대원의 언급과 함께 감염자가 대원들을 공격하는 것으로 영상이 마무리 된다.

'레인보우 식스 쿼런틴'은 내년 초 출시되며,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게임메카)

 


   

(사진제공, 게임메카)

 

▲ '레인보우 식스 쿼런틴' 대표 스크린샷 (사진출처: 유비소프트 E3 컨퍼런스 생방송 갈무리)

▲ '레인보우 식스 쿼런틴' 공식 트레일러 (영상출처: 유비소프트 공식 유튜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수정시간 :
이전 1page2page3page4page 다음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