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게임메카)

 

▲ 300개 신기능이 추가된 3D 개발 플랫폼 '유니티 2019.1'이 공개됐다 (사진제공: 유니티코리아)

유니티테크놀로지스는 18일, 3D 개발 플랫폼 유니티 2019 엔진 첫 버전인 ‘유니티 2019.1’을 공개했다.

유니티 2019.1에는 개발에 즉시 사용 가능 한 ‘경량 렌더 파이프라인’, 버스트컴파일러, 셰이더그래프 등 약 300여 개의 새로운 기능과 개선사항이 포함됐다. 인디 게임 개발자부터 대규모 프로젝트 개발팀까지 다양한 플랫폼에서 더욱 손쉽게 콘텐츠를 구축할 수 있게 된 것이다.

▲ 유니티 2019.1 소개 영상 (영상제공: 유니티테크놀로지스)

대표적인 추가 요소인 ‘경량 렌더 파이프라인’은 대역폭 소모를 줄이면서 성능을 높일 수 있도록 셰이더와 렌더링을 개선해 콘텐츠 구축 간 성능에 제약을 받는 플랫폼에서도 렌더링 품질과 속도를 최적화 해준다.

이외에도 유니티 엔진이 가진 고성능 멀티 스레드 기능을 활용해 개발자가 원하는 성능을 빠르게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버스트 컴파일러’, 실시간 드래그 앤 드롭 인터페이스를 통해 코딩 없이도 콘텐츠 내 각 요소를 손쉽게 조정할 수 있는 기능인 ‘셰이더 그래프’ 등 강력한 기능이 추가됐다.

관련하여 브렛비비 유니티 엔지니어링 부문 부사장은 “유니티 2019.1 출시를 통해 팀 규모나 기술 수준 관계 없이 강력하고 편리한 실시간 3D 개발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지키고 있다”며 “유니티 2019.1를 통해 모바일 분야에서 유니티의 선도적인 입지를 더욱 확장할 것이며, 동시에 플랫폼 기능을 더욱 강화해 품질과 성능이 우수한 창작물을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수정시간 :
이전 1page2page3page4page 다음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