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게임메카)

 


▲ 와이디온라인 CI (사진제공: 와이디온라인)




[관련기사]

와이디온라인, 전 대표 횡령 혐의 발생해 주권매매 정지




와이디온라인 변종섭 대표가 업무상배임 혐의 등으로 피소됐다.


와이디온라인은 17일, 공시를 통해 김남규 전 대표와 김상일 전 등기임원이 변종섭 대표에 소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김 전 대표 등은 지난 11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업무상배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 주식회사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사문서 위조죄 및 사문서 행사죄 등으로 변종섭 대표를 고소했다. 변 대표 횡령 금액은 106억 9.600만 원으로 자기자본 68%에 달한다고 발표됐다.

앞서 와이디온라인은 지난 16일, 김남규 전 대표 등에 대한 횡령·배임 혐의가 발생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공시에 따르면 횡령 규모는 약 411억 원으로 와이디온라인 자기자본 대비 261.77%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이에 와이디온라인은 한국거래소로부터 주권매매 거래를 중지당한 상태다.

즉, 현재 상황은 와아디온라인 전 임원과 현재 임원이 맞고소를 건 형국이다. 이에 대해 와이디온라인은 "수사결과에 따라 추후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수정시간 :
이전 1page2page3page4page 다음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