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게임메카)

 


▲ 앱코(좌)와 아프리카 프릭스(우)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는 17일, 자사 프로게임단 '아프리카 프릭스'가 PC 하드웨어 전문 기업 '앱코'와 스폰서십 계약을 1년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앱코는 그 동안 협찬해온 '리그 오브 레전드' 팀에 이어 '배틀그라운드' 팀까지 후원한다.

이에 따라 아프리카 프릭스 선수단은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십 코리아(LCK)와 2019 펍지 코리아 리그(PKL)에서 사용할 키보드, 마우스, 헤드셋 등을 지원 받는다. 

앱코 오광근 대표는 "아프리카 프릭스와 앱코는 작년 한 해 동반 성장을 이뤄낸 좋은 파트너였다"라며, "올해도 프릭스가 한국을 넘어 세계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후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선수들을 통해 앱코의 제품들을 알리고 e스포츠 팬들과 활발히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프리카 프릭스 강영훈 사무국장은 "지난해 앱코의 후원에 힘입어 LCK 스프링 스플릿 결승 진출, 롤드컵 진출 등 큰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라며, "앱코의 전폭적인 지원에 감사 드리며, 올해는 리그 오브 레전드 뿐 아니라 배틀그라운드 팀 역시 국내외 무대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수정시간 :
이전 1page2page3page4page 다음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